아이씨비(대표 이한용)는 세계 최대 송금 결제 네트워크 기업인 웨스턴유니온과 제휴를 맺고 해외송금 서비스 '디벙크'를 세계 200개국으로 확대한다고 29일 밝혔다.

디벙크는 해외송금이 필요한 국내 사용자와 국내 거주 중인 외국인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다. 해외송금은 평균 1분 이내로 해외계좌에 입금이 완료 돼 최소 하루 이상 걸리는 은행 해외송금에 비해 빠르고 절차도 간편하다. 시간제한 없이 24시간 해외송금이 가능해 지난해 1월 출시 이후 월 평균 70%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아이씨비는 지난 5월 XTransfer와 손잡고 기업간 무역송금 서비스인 '디벙크비탁스(BtoX)'를 론칭한 바 있다.

Photo Image

디벙크는 웨스턴유니온과의 제휴를 계기로 양자 간 인프라를 연동해 미국을 시작으로 200개국 까지 서비스 대상 국가를 확대한다. 또 국내에서 해외로 송금하는 당발송금뿐 아니라, 해외에서 국내로 송금하는 타발송금까지 서비스 범위를 확대할 계획이다.

핀테크 스타트업 아이씨비는 해외 온라인 결제, 해외 모바일 결제, 해외송금, 무역대금 정산 등 국가간 거래에 특화된 크로스보더(Cross Border) 서비스를 제공한다.

Photo Image

웨스턴유니온은 1851년에 설립된 미국 금융회사로, 세계 200여개국에 55만 가맹점을 보유하고있으며, 세계 1억5000만명이 이용하는 세계 최대 송금 결제 네트워크 기업이다.

한편 세계은행에 따르면 지난 2020년 세계 개인 해외송금 규모는 약 6462억 달러로 추전된다. 시장규모는 매년 4.5%씩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이씨비 이한용 대표는 “세계적인 송금 결제 네트워크 기업 웨스턴유니온과의 제휴를 통해 더 안전하고 신속하게 해외송금을 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혁신적인 기술과 고객 맞춤 서비스를 통해 해외송금 선두기업으로 자리잡을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