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SK이노베이션 CI>

SK이노베이션은 한국석유공사와 탄소 문제 해결을 위해 '탄소 포집 및 저장(CCS)' 사업 추진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에 따라 동해가스전 CCS 실증모델 개발과 향후 사업 확장을 위한 연구를 공동으로 수행하기로 했다. 공동 TF를 구성해 동해가스전 CCS 실증 사업 최적 모델을 도출하고 CCS 사업 기술 및 사업성 검토를 진행할 계획이다. 연구 결과를 기초로 양사간 협력도 확대하기로 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연간 400만톤 이상 CCS 구축을 목표로 하고 있다. 첫 번째 단계로 내년 천연가스 생산이 종료되는 동해가스전을 활용한 CCS 사업을 추진 중이다. 가스를 생산하고 동해가스전에 빈 지하 공간에 2025년부터 40만톤씩 30년간 총 1200만톤의 이산화탄소를 저장한다는 계획이다.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은 “국내 탄소 중립을 실현하기 위해 CCS 사업이 필수적이며 다양한 기술 개발과 사업 경험이 필요하다”며 “이번 협업을 시작으로 한국석유공사와 탄소 중립 관련 다양한 협업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은 “그동안 축적한 기술력과 경험을 활용해 탄소 저장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국가 탄소 발생 저감에 실질적으로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