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업진흥원, 이달부터 플랫폼 고도화
수요기업 사용실적 파악 DB 구축
중복 신청 경고·모니터링 체계 손질
향후 오픈마켓 도입·솔루션 분야 확대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플랫폼에 수요·공급기업의 부정행위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는 시스템이 도입된다. 정부가 비대면 서비스 사업 전반을 재편하면서 시스템 고도화와 함께 부정거래 차단에 집중한다.

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창업진흥원은 이달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플랫폼 고도화에 착수한다. 바우처 사용에 따른 단순 관리에 집중했던 플랫폼을 업그레이드, 성과 관리까지 개선하기 위해서다. 특히 지난해 서비스 첫 도입 이후 줄곧 이어진 수요·공급기업의 부정거래를 방지하기 위한 시스템을 플랫폼에 갖추는 데 초점을 맞췄다.

우선 플랫폼 자체적으로 수요기업의 서비스 사용 실적을 파악할 수 있도록 데이터베이스(DB)를 구축하기로 했다. 수요기업의 접속 시간과 접속 횟수, 방식 등을 공급기업 서버에서 응용프로그램개발환경(API) 방식으로 호출해 즉각 확인할 수 있도록 한다. 광학문자인식(OCR) 솔루션을 도입해 회원 가입 과정에서 실제 가입 기업과 문서상의 서비스가 차이가 없는지를 사전에 확인할 수 있다. 수요기업의 사용 여부를 확인하면서 부정행위를 사전에 감시하고, 사업 성과까지 파악하게 된다.

앞으로 솔루션 중복 신청 경고, 대규모 이상 거래 신청 등의 모니터링 체계를 보완해 나가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번 부정거래 시스템을 포함한 플랫폼 고도화와 함께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의 전반적 개편도 함께 추진하기로 했다. 기존 비대면 솔루션 이외에 다양한 신규 서비스의 보강에 나선다. 현재 △영상회의 △재택근무 △에듀테크 △네트워크 △돌봄서비스 △비대면 컨설팅 등 6대 분야 외에도 다양한 비대면 서비스를 늘린다는 방침이다.

수요기업이 자신의 특성에 맞게 비대면 서비스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는 오픈마켓 방식 도입이 유력하다.

이와 함께 실제 수요기업의 자부담 비중을 현행 10%에서 30% 수준까지 확대하는 방안이 타진되고 있다. 비대면 서비스 공급자를 기존 공급 중소기업에서 확대, 다양한 스타트업·유니콘으로 넓힐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다.

중기부 관계자는 “중소·벤처기업의 비대면 역량을 강화하면서도 부정수급 등 부작용은 방지할 수 있도록 시스템 고도화에 나섰다”면서 “다른 일반 사업과 차별화한 비대면 바우처만의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사업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Photo Image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