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바탕 웃음으로 모른 체 하기엔 이 세상 젊은 한숨이 너무나 깊어.”

1989년 가수 이선희가 부른 '한바탕 웃음으로'의 첫 소절이다. 1980년대 586세대의 젊은 시절 상처와 눈물을 위로한다. 세월이 30년 넘게 흘렀지만 이 시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에게도 들려주고픈 노래다.

지금 청년들은 그 어느 때보다도 힘겨운 시기를 보내고 있다. “이번 생은 망했다”라는 뜻의 '이생망'이라는 표현을 쓰며 허탈감에 쓴웃음을 짓는다. 계속 상승하는 부동산 가격과 이와 반대로 줄어드는 일자리, 끝을 알 수 없는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은 청년들을 더욱 궁지로 내몰고 있다. 21일 한국은행이 내놓은 보고서의 실업자 증가 현황은 청년들의 실상을 여실히 보여 준다.

Photo Image
<사회적 거리두기로 한산한 홍대거리.>

1980년대 젊은 시절에 아픔을 노래했던 586세대는 대선을 앞두고 경쟁적으로 청년을 외치고 있다. 4·7 재·보선에서 그동안 고통받던 청년들이 정치적 목소리를 내고 표심을 행사하면서 이번 대선에서도 역할이 클 것으로 보고 있는 셈이다. 스타트업을 방문하고 프로게이머로 변신하기도 한다.

하지만 언행은 여전히 구태정치를 벗지 못하고 있다. '생태탕'과 '도쿄 아파트'만 남았던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처럼 이번 대선 역시 어느 후보가 더 악취를 많이 풍기는지를 검증하는 마타도어식 공세가 계속되고 있다.

차기 대통령은 코로나19 이후 나라를 다시금 성장으로 이끌 동력을 갖춘 자여야 한다. 검증은 필요하지만 그 어느 때보다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지가 중요하다. 이번 대선만큼은 차선이 아니라 가장 잘 준비되고 일 잘하는 후보를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

'한바탕 웃음으로'는 곡 말미에 젊음의 한숨과 상처가 사라지는 세상을 꿈꾼다. 지금 대선 주자들이 586세대의 한숨과 상처를 말하기보단 MZ세대의 꿈을 함께 노래하길 바란다.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