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서 주제발표

Photo Image
<CJ대한통운 e-풀필먼트센터에 적용된 AI 로봇 디팔레타이저.>

CJ대한통운은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 행사에서 뉴노멀 시대 물류산업 트렌드에 대한 심도있는 발표를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언택트 경제의 급성장에 따라 물류의 중요성이 점점 증대되는 가운데 뉴노멀 시대 물류는 어떤 형태로 발전할 것인지에 대한 전망이 나와 관심을 끌고 있다.

11일 '2021 서울 스마트 모빌리티 엑스포(SSME 2021)'에서 CJ대한통운 안재호 이커머스본부장은 '뉴노멀 시대 물류산업 트렌드 및 CJ대한통운 사례'를 주제로 유례없는 팬데믹 사태로 인한 물류산업의 변화에 대해 심도있는 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발표에서 안 본부장은 뉴노멀 시대 물류 키워드로 △e-풀필먼트 △라스트마일 △디지털화 △회복탄력성(Resilience)을 제시했다.

안 본부장은 소비자의 온라인 주문 증가에 따라 이에 대한 신속하고 정확한 대응을 위해 e-풀필먼트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e-풀필먼트란 온라인 판매자를 대신해 유통사나 물류사가 상품을 보관하고 주문 즉시 상품선별, 포장, 분류과정을 거쳐 고객에게 배송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상품이 소비자에게 전달되는 마지막 단계인 라스트마일도 부각되고 있다. 온라인 주문이 늘면서 안전하고 빠른 배송, 맞춤형, 비대면 배송, 친환경 배송 등 희망사항이 늘어남에 따라 새벽, 당일, 즉시, 지정일 배송 등으로 소비자들의 라스트마일 수요가 다변화되고 있다는 것이다.

팬데믹으로 인한 봉쇄나 이동중지로 발생하는 인력공급 감소, 기업들의 비용 절감에 대한 요구 증대로 물류산업에서의 디지털화가 가속화되고 있다는 것도 트렌드 중 하나다.

인력공급 중단 우려, 물동량 증가에 따른 빠른 주문처리, 정확성의 향상과 비용절감이 필요해지면서 물류 각 단계에서 로봇 기술, 자동화 장비의 도입이 빠르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기업 고객들이 글로벌 공급망을 전환하면서 물류사들 역시 회복탄력성 강화의 필요성이 높아질 전망이다. 물류 사업에서 전통적으로 기업의 조달-생산-판매 프로세스에 맞춘 적시공급(Just in Time)이 중요했다면, 뉴 노멀 시대에는 긴급상황(Just in Case)에 대비한 신속한 회복탄력의 중요성이 확대됐다는 것이다.

안 본부장은 “기업들이 코로나19로 인한 국가 봉쇄, 생산처 운영중단 등의 사태에 대비해 글로벌 공급망을 확대 재편하면서 물류사들 역시 재고관리와 화물 이동에 대한 가시성 강화, 항공-해상 연계운송, 중국횡단열차(TCR), 시베리아횡단열차(TSR)와 같은 대체운송수단 확보 등 다양한 대비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희기자 jha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