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사장 임영진)는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시행 중인 '그린리모델링 사업'에 발맞춰 노후한 주택의 창문 또는 단열재를 교체하는 고객에게 36개월 무이자 할부 혜택을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노후 건축물 단열 성능을 보강해 에너지 효율을 높이고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국토부 주관으로 시행하는 범국민 주거환경개선 사업이다.

본인 명의를 가진 부동산 소유주가 금융권 대출 또는 할부금융을 통해 주택 단열 성능 공사를 시행하면 조달한 비용에 대한 이자를 정부에서 지원한다.

이에 신한카드는 공동주택의 경우 최대 3000만원, 단독주택은 최대 5000만원 공사 비용에 대해 36개월 무이자 할부 서비스를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신한카드 할부금융 신청만으로 무이자 혜택을 받을 수 있어 부동산 소유주가 이자를 지원받기 위해서 본인명의 등기부등본, 신분증, 사업완료 확인서 등의 서류를 은행에 직접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