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GS25에서 모델이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들어 보이고 있다.>

편의점 GS25는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 2종 시범 판매를 시작한다고 5일 밝혔다. 7일부터는 GS25, GS수퍼마켓, 랄라블라 매장에서 검사 키트 구매가 가능하다.

검사 키트는 15~30분 내 간단한 방법을 통해 스스로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알아볼 수 있는 체외 테스트기로 의료기기 판매 허가를 취득한 GS25 약 2000개 점포에서 판매된다.

판매하는 상품은 에스디바이오센서사의 'SD)코비드19자가검사(1입)'과 휴마시스사의 휴마시스)코비드19홈테스트(1입) 두 가지다. 가격은 각각 9000원, 1만원이다.

'SD)코비드19자가검사(1입)'은 △멸균 면봉 △추출 용액 △디바이스 등의 구성품으로 이뤄졌고, 세계보건기구(WHO) 긴급 사용승인과 식품의약품안전처(KFDA)로부터 내수용 허가 승인을 완료한 제품이다.

사용 방법은 멸균 면봉을 통해 비강 안쪽에서 검체(분비물)를 채취한 후 추출 용액과 검체를 혼합한다. 이후 디바이스에 검체액(검체+추출 용액)을 3방울 정도 떨어뜨리면 30분 내 테스트기에 표시되는 선의 개수에 따라 감염 가능성이 있는지의 여부를 알 수 있다.

단, 검사 키트는 코로나19 감염 가능성을 알아보는 보조적 자가 테스트 의료기기로 호흡기 감염 증상이나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반드시 PCR(중합효소연쇄반응) 검사를 최우선으로 실시해야 한다.

GS리테일 관계자는 “이번에 코로나19 자가검사키트를 도입해 도서 산간 지역 등 보건 의료 사각지대의 공백을 메우고자 한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 증진과 생활 안전 플랫폼의 사회 공헌자로서의 역할을 강화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준호기자 junh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