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하나은행(은행장 박성호)은 스타트업 발굴·협업·육성 프로그램 '하나원큐 애자일랩11기'에 참여할 스타트업 16곳을 선발했다고 26일 밝혔다.

하나원큐 애자일랩은 하나은행의 스타트업 멘토링 센터이다. 2015년 6월 이후 이번 11기까지 총 113개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했다.

선정된 스타트업에는 하나금융그룹 전(全)그룹사 내에 현업 부서들과 사업화 협업, 직간접투자, 글로벌 진출 타진, 개별 사무공간 제공 등 광범위한 지원이 제공된다.

하나원큐 애자일랩 11기로 업무협약을 체결한 스타트업은 △올라핀테크(대표 김상수) △널리소프트(대표 천진혁) △씨즈데이터(대표 정승인) △포티투마루(대표 김동환) △두꺼비세상(대표 유광연) △빅테크플러스(대표 함배일) △데이터노우즈(대표 김기원) △스몰티켓(대표 김정은) △왓섭(대표 김준태) △이해라이프스타일(대표 김남석) △위펀(대표 김헌) △케어닥(대표 박재병) △유니메오(대표 장승익) △그레이드헬스체인(대표 이형주) △펫피플(공동대표 이원복, 최하연) △생활연구소(대표 연현주)등 16개 업체이다.

하나은행은 이 중 2개사와 지분투자를 결정했다. 하나은행은 코로나19로 인해 경직된 스타트업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하나원큐 애자일랩에서 투자뿐 아니라 하나금융그룹 계열사와 적극 연계해 전방위적인 지원에 나설 계획이다.

김경호 하나은행 미래금융본부장은 “스타트업들과 견고한 파트너쉽을 구축을 통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며 동반성장을 이뤄왔다”면서 “함께 성장하며 행복을 나누는 금융 실천을 위해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과 적극적인 금융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