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는 19일 중국 지게차 제조업체 '린데차이나(LINDE CHINA)'에서 엔진 1만5000대를 수주했다고 밝혔다.

이번 주문에 따라 오는 2023∼2027년 소형 디젤 및 LPG용 G2엔진 1만5000대를 순차적 공급하게 된다. 해당 제품은 린데차이나에서 생산하는 유럽·북미 수출용 3.5t 이하 지게차에 탑재된다.

Photo Image
<두산인프라코어 G2엔진>

두산인프라코어는 이번 입찰에서 독일, 일본 등 글로벌 엔진 제조업체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G2엔진은 유럽 '스테이지5'와 미국 '티어4 파이널' 배기규제를 모두 충족한 제품이다. 친환경과 고효율은 물론 품질, 가격경쟁력 등에서 우수성을 인정받아 최종 낙찰됐다.

유준호 두산인프라코어 엔진BG 부사장은 “까다로워지는 배기규제가 오히려 기술력을 입증하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면서 “최고 엔진기술을 바탕으로 대형고객을 적극 유치해 소형 엔진 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