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D 프린팅과 적층 제조 솔루션 전문기업 더블에이엠은 오는 2021년 7월 28일(수)부터 7월 30일(금)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21 한국전자제조산업전(EMK2021)’에 참가해 최신 3D 프린팅 솔루션을 소개한다.

더블에이엠 관계자는 "전시회 기간동안 열리는 기술 세미나 및 컨퍼런스를 통해 최신 전자 및 자동차전장제조산업에서 3D프린팅 활용 사례를 소개할 예정이다"라며 "자동차 및 전자 산업에 적용되고 있는 3D 프린팅 기술 동향과 적층 제조 실현에 대한 강연을 진행하며, 더블에이엠의 메인 부스에서는 다양한 스트라타시스의 3D 프린팅 솔루션을 통해 적층 가공을 실현한 파트들을 직접 살펴볼 수 있다"고 밝혔다.
 
황혜영 더블에이엠 대표는 “3D 프린팅은 제조 과정을 간소화해 줄 뿐 아니라, 비용 효율을 높이는 방식으로 맞춤형 툴을 생산함으로써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작업 속도를 혁신적으로 증진시킨다”라며, “이번 EMK 2021 참가를 통해 3D 프린팅으로 구현할 수 있는 ‘스마트 제조’라는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보다 널리 알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국전자제조산업전은 국내 최대 전자 제조관련 전시회로 국내외 바이어의 관심을 꾸준히 받아오며 명실상부한 국제 전시회로 성장했다. 2017년부터 '한국자동차전장제조산업전'과 동시에 개최됨으로써 다양한 세미나와 부대행사를 참가사 및 참관객에게 선보이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유은정 기자 (judy695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