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현대차가 전기차에 이어 수소 전기차의 전기를 외부로 꺼낼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술을 개발, 내년부터 상용화한다. V2L 기술을 기반으로 다른 차량 충전을 지원하는 'V2V' 시스템.

김동욱기자 gphot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