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모토로라 드로이드 레이저 맥스HD>

LG전자에 앞서 노키아·모토로라·블랙베리 등 2세대(2G) 휴대폰 강자와 팬택·SK텔레시스·KT테크 등 국내 제조사도 스마트폰 사업 철수 또는 매각을 단행했다.

2007년 애플 스마트폰 '아이폰' 등장 이후 시대 변화에 미흡한 대응으로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한 게 사업 철수 주요 원인으로 손꼽힌다.

모토로라는 1996년 세계에서 처음 휴대폰을 호주머니 크기로 만든 '스타택'을 선보이며 휴대폰 시장 강자로 부상했다. 당시 모토로라 글로벌 시장 점유율은 50%에 육박했다.

1999년 모토로라 시장 점유율이 17%까지 줄었지만 2003년 얇은 '레이저폰' 시리즈를 내놓으며 재기에 성공했다. 당시 레이저폰은 약 1억4000만대가 판매됐다.

모토로라는 2007년 아이폰 등장 이후 스마트폰 시대에 대응하지 못했고 2012년 구글에 매각됐다. 우리나라에서도 2012년 12월 철수했다. 모토로라는 2014년 레노버에 다시 매각됐다.

2000년대 초 등장한 블랙베리는 이용자간 이메일을 주고받을 수 있는 첫 휴대폰이었다. 자판 달린 컴퓨터를 소형화한 데다 이동하면서 업무를 볼 수 있다는 강점이 있었다.

2008년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선거기간 '블랙베리폰'을 사용해 화제가 됐고 기업용 휴대폰 시장 1위를 기록했다. 그러나 휴대폰 제조·생산에 초점을 맞추고 연구개발(R&D)을 소홀히했다.

블랙베리는 아이폰 출시 초기 '아이폰 유리 위에서 타이핑하기 어려울 것'이라며 신기술을 부정했다. 2016년 스마트폰 자체 생산을 중단하고 중국 TCL에 스마트폰 개발·생산·마케팅 권한을 이전했다.

모토로라·블랙베리보다 한 수 위였던 노키아도 아이폰·갤럭시 등 스마트폰 영향에 사업을 중단했다. 1998년부터 2011년까지 세계 휴대폰 시장에서 14년 연속 1위를 차지했고 노키아 휴대폰 판매량이 정점일 때는 시장 점유율이 70%에 육박했다.

그러나 노키아도 스마트폰 시대로 전환에 실패했다. 스마트폰 R&D를 외면하고 피처폰 생산라인을 늘리며 몰락을 자초했다. 2013년 MS에 휴대폰 사업부를 매각했고, HMD글로벌이 노키아 휴대폰 브랜드 라이선스를 보유했다.

국내에서는 팬택이 스마트폰 시대 '베가'와 '베가 아이언' 시리즈로 고군분투했지만 2017년 철수했다. 피처폰 시장에서 '스카이' 시리즈로 존재감을 나타낸 팬택은 스마트폰 시장에서 자리잡지 못했다.

팬택은 2015년 쏠리드에 매각됐다. 쏠리드는 2016년 스마트폰 아임백을 출시하며 팬택 스마트폰 명맥을 이으려고 했지만 2017년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결정했다.

이외에도 피처폰 'W' 제조사 SK텔레시스와 '에버' 제조사 KT테크도 스마트폰 시대에 적응하지 못하고 철수했다.

통신사 관계자는 “2010년대 초반 스마트폰 시대에 적응 여부를 놓고 국내 제조사는 물론 글로벌 제조사 명암이 갈렸다”며 “차세대 스마트폰, 6세대(6G) 이동통신 등 미래산업 준비 여부에 따라 향후 기업 운명도 달라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스마트폰(휴대폰) 사업 철수 사례

[LG전자 스마트폰 사업 철수]노키아·모토로라·팬택 등 역사 속으로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