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전자신문 DB>

네이버가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글로벌 기업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세계 최고 직장'에서 올해 37위를 기록했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삼성전자와 LG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포브스는 시장 리서치 기업 스태티스타와 함께 58개국 다국적기업 직원 16만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45개국 750개 기업을 선정했다. 설문은 자신의 고용주를 친구나 가족에게 추천할지 여부를 비롯해, 코로나19 대응 만족도, 경제적 영향, 인재 개발, 성형평성, 사회적 책임 등의 소속 회사 평가로 이루어져 있다.

네이버는 인공지능(AI)와 로봇, 자율주행 등 미래 기술을 연구해오는 동시에, 웹툰과 클라우드, 업무용 메신저 등 글로벌 시장에서 사업을 확장시키고 있다. '프로젝트 꽃' 등을 통해 중소상공인(SME)와 창작자 창업과 사업 성장을 지속적으로 지원해오고 있다.

네이버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했다. 네이버는 코로나19 초기부터 임직원들의 감염 예방을 위해 원격근무 체제를 선도적으로 도입했다. 협업툴 등 다양한 지원을 통해 바뀐 환경에서도 직원들의 효율적인 업무를 가능하게 했다. 라이브커머스 툴, 클라우드 등 기술과 인프라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들과 중소기업 디지털 전환에 앞장서 왔다.

포브스가 발표한 이번 '세계 최고 직장'에는 아마존, 애플, 알파벳 등 글로벌 기업들이 함께 이름을 올렸으며, 삼성전자, LG, 네이버 외에도 아모레퍼시픽(42위), 한국석유공사(62위), CJ(64위) 등의 국내 기업들도 선정됐다.

김시소기자 sis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