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레인보우브레인 관계자가 인공지능대전(AI Expo 2020)에 마련한 부스를 찾은 관람객에게 다양한 RPA융합솔루션과 적용사례를 설명하고 있다.>

레인보우브레인이 로봇프로세스자동화(RPA)를 챗봇, 인공지능(AI) 등 첨단기술과 융합한 다양한 사업모델을 선보여 호평 받았다.

AI·RPA 전문기업 레인보우브레인(대표 박현호)은 지난달 27~29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인공지능대전(AI Expo 2020)'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RPA와 챗봇을 하나로 통합한 '올봇(All-bot)'과 'RPA'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RPA·AI 융합사례를 소개했다.

이형호 레인보우브레인 기획팀장은 “행사 참가기업 중 유일한 RPA기업 레인보우브레인 부스에는 관람객 300여명이 찾았다”면서 “사전 준비한 리플렛 6종이 하루 만에 모두 소진됐고 사전 예약을 통해 진행한 RPA 봇 만들기 체험도 현장 수요가 급증해 추가 세션을 진행했다”고 현장 반응을 전했다.

그는 또 “RPA를 이미 알고 있거나 처음 접해보는 두 타깃을 모두 만족시키고자 이번 행사에 참석했다”면서 “올봇을 처음 선보이는 자리인 만큼 실생활에 쓰일 수 있는 간단 정보조회, 최저가 알림, 선물 추천 등 시나리오를 개발해 참관객이 챗봇과 결합된 RPA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게 핸즈온을 준비했다”고 덧붙였다.

실제 설문조사 결과 관람객 70%가 부스 내 가장 흥미로운 콘텐츠로 '챗봇과 RPA 간 결합'을 꼽았다. 이 팀장은 “챗봇을 통한 대화형 실시간 응대 경험과 RPA를 통한 자동화 경험이 결합돼 흥미로운 체험 콘텐츠를 이끌어냈다”면서 “앞으로도 RPA에 다양한 AI 요소를 결합하고 사용자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는 데 주력해 디지털 전환 선도 기업이 되겠다”고 밝혔다.

또 단순 RPA 적용을 넘어 광학문자판독(OCR), 자연어처리(NLP)처럼 AI 기능과 결합된 다양한 사례를 선보여 주목받았다. '인공지능대전' 취지에 맞게 레인보우브레인이 직접 구축한 RPAI(RPA+AI) 기술 사례도 소개해 현장에서 RPA 도입 문의가 잇따랐다.


한편 레인보우브레인은 현장 참관객을 대상으로 실시한 RPA 인식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집계 결과 성공적인 RPA 도입을 위해 가장 중요한 요소로 △효과적인 업무 선정(53%) △강력한 보안(24%) △사내 직원 교육(11%) △ROI(6%)가 차례로 꼽혔다. RPA 도입에 대해 긍정적인 이유로는 △업무효율 향상(41%) △단순반복업무 해결(22%)이 가장 많았다. RPA 도입에 대해 부정적인 이유로는 △초기 진입장벽(32%) △도입비용(16%)이 차례로 꼽혔다.


이준희기자 jh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