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미국 버라이즌이 5세대(5G) 이동통신 고객이 한국을 여행할 때 5G 로밍을 제공한다고 3일(현지시간) 밝혔다.

버라이즌은 미국 이통사 처음으로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앞서 버라이즌은 LG유플러스와 5G를 연동, 지난달 20일부터 로밍을 개시했다. 버라이즌과 LG유플러스는 2개의 5G 주파수 대역을 지원하는 스마트폰을 이용해 국내에서 음성, 데이터, 문자 메시지에 대한 5G 로밍 테스트를 완료했다.

버라이즌은 “미국에서 28㎓ 대역을 이용하는 5G 단말로 한국 3.5㎓ 대역에서 5G에 접속했다”며 “시험 기간 평균 속도는 다운링크 252Mbps, 업링크 119Mbps”라고 소개했다.

버라이즌은 “한국과 로밍 서비스는 다른 국가의 로밍 확대에 좋은 사례가 될 것”이라며 “다른 국가와의 글로벌 로밍 파트너십도 초기 단계에서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우리나라 고객이 미국에서 5G 로밍이 가능한 시점은 미정이다.

LG유플러스 관계자는 “국내 고객의 미국 내 5G 로밍은 내년 중 시험 및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중국을 비롯한 이탈리아, 스위스, 핀란드 등에서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손지혜기자 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