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민원24와 항공기 운항시스템, 서면 등으로 따로 신청해야 했던 드론 비행·촬영 승인을 한 곳에서 편리하게 받을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대국민 드론민원 통합 시스템인 '드론원스탑'을 구축하고 3일부터 공식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지금까지는 민원인이 드론 비행을 위해 기체등록, 비행승인·특별비행 승인 및 촬영허가를 받아야 할 경우 신청하는 시스템이 각각 달랐다. 장치신고는 민원24, 낮에 비행하는 승인신청은 항공기 운항 관리 시스템으로, 밤에 비행하는 특별비행 승인신청은 서면으로 제출해야 했다. 비행승인· 촬영허가·장치신고 관할이 달라 민원인이 각 부처와 군을 상대로 업무성격에 따라 선별해 접수해야 했던 탓이다.

3일부터는 PC 또는 모바일을 통한 드론원스탑을 사용하면 모든 민원이 한 번에 신청이 가능해진다.

비행승인 등 드론 민원은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비행승인은 2017년 6481건에서 지난 해 1만 6646건으로 2.5배 늘었다.

드론원스탑을 구축한 서울지방항공청(청장 김철환)은 민원인과 운영자 입장을 모두 고려한 시스템 구축을 위해 수차례에 걸친 간담회와 시연회로 의견을 수렴했다. 모바일로도 드론민원 접수가 가능하도록 하고, 효율적인 시스템 운영을 위해 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업무협약도 체결했다.

드론원스탑과 국토부 공간정보(V-World)를 연계해 비행금지구역 정보를 알기 쉽게 제공하고, 지도의 화면을 클릭하여 손쉽게 비행좌표를 입력하도록 구현했다. 민원 처리결과에 대한 자동 SMS 알림 기능도 반영했다.

문석준 국토부 첨단항공과장은 “현재 웹기반 서비스인 드론원스탑을 보다 사용하기 편한 모바일 앱으로 개발하고 기능을 보강하는 등 대국민 드론민원 서비스 만족도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