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의 해외진출 지원을 위한 K-스타트업 센터(이하 KSC)가 8일 일제히 문을 연다. 싱가포르, 스웨덴, 핀란드 등지에 설립되는 KSC를 통해 스타트업에 대한 현지 네트워크와 자금 지원 등 창업생태계 안착을 위한 지원이 이뤄질 전망이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이날 서울 강남구 저스트코타워에서 싱가포르, 스웨덴, 핀란드에 위치한 KSC 개소식을 비대면으로 개최했다. 이날 개소식 행사는 각국의 개소식 현장을 비대면으로 연결하고 국내에서도 주한 싱가포르·핀란드·스웨덴·인도·이스라엘 등의 대사를 초청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중기부는 지난해 뉴델리, 시애틀, 텔아비브에도 KSC를 설립했다.

KSC에서는 투자자 및 현지 전문가가 공동으로 선발한 벤처·스타트업을 소수정예로 집중 육성한다. 스타트업과 해외 시장을 연결하는 허브로서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사업간 연계를 통해 시장진입부터 안착, 스케일업 등 단계별로 벤처캐피털(VC)과 대기업의 네트워크 주선을 비롯해 현지 액셀러레이터 등의 기능도 수행한다.

중기부는 코로나19 확산 등 상황에 맞춰 하반기부터 현지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이 목표다. 최대 8000만원의 해외진출 자금을 비롯해 3000만원 상당의 스타트업 해외진출 바우처, 현지 공유오피스 입주 등의 후속 지원도 실시한다.

각국 특성에 맞는 맞춤 지원도 기대할 수 있다. 실제 중기부가 올해 KSC가 설치된 6개국에 진출할 기업을 모집한 결과 각국의 창업생태계 특성에 따른 스타트업이 선정됐다. 스웨덴은 인공지능(AI)과 게임 분야, 핀란드는 디지털 헬스 분야, 싱가포르에는 사이버보안과 블록체인 관련 스타트업의 지원이 집중됐다. 이스라엘의 경우 교육·농업 및 소셜테크, 미국은 리테일과 블록체인, 인도는 전기차와 IT서비스 등 특성화 지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중기부는 총 92개 스타트업을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미국과 인도 KSC를 제외한 나머지 KSC에서 입주 기업 선정을 마쳤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KSC는 우리 스타트업들이 현지 생태계에 안착하고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집중 지원하고 국가 간 스타트업 네트워크가 교류하고 협력하는 곳”이라면서 “최근 비대면 분야를 중심으로 한 스타트업 성장세를 볼 때, 포스트 코로나 이후 국가 간 스타트업 교류와 협력이 더 확대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유근일기자 ryuryu@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