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LG유플러스가 휴대폰 분실·파손 보험상품 가입기한을 개통 이후 30일에서 60일까지 연장했다.

또 휴대폰 보험 개통 당일에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고객이 개통 다음 날에도 고객센터에 연락해 가입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월 이용요금을 낮추는 방향으로 상품을 개편했다. 보험 상품은 고객이 사용하는 단말의 출고가에 따라 상품이 구분되며, 경쟁사 대비 저렴한 월 이용요금과 자기부담금 수준으로 책정돼 합리적인 가격에 이용할 수 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이용자들이 가입할 수 있는 '스마트폰 종합형'은 다양한 출고가에 맞춰 8종을 준비됐다. LG유플러스는 휴대폰 보험 상품의 자기부담금이 20%로 경쟁사 25~30%보다 고객 부담이 적다고 소개했다.

정석주 LG유플러스 분실파손고객케어팀장은 “고객이 휴대폰 분실 또는 파손 때 겪게 되는 고객경험을 개선할 수 있는 프로세스와 상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고객 부담을 경감하는 다양한 상품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