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KT 고객이 자택에서 1분주문 & 1시간배송 서비스를 이용해 주문한 핸드폰을 부릉 라이더로부터 배송 받고 있다.>

KT가 공식 온라인몰 KT샵에서 '1분 주문&1시간 배송' 서비스를 오픈한다. 빠르게 휴대폰을 주문하고 '1시간' 내외로 주문한 휴대폰을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다.

'1분 주문'은 본인인증을 기반으로 한 주문 프로세스 혁신이다. 주문 과정에서 특별히 입력할 내용이 없어 빠르면 1분 내로 주문이 가능하다.

KT샵에서 휴대폰으로 본인인증을 하면 사용 중인 요금제를 기준으로 휴대폰 가격을 확인할 수 있다. 구매를 원하는 휴대폰을 선택하면 선택약정과 공시지원금 할인 중 혜택이 큰 쪽이 기본값으로 입력된다.

'1분 주문' 서비스는 기존 KT 이동통신 고객이 기기변경할 때 이용 가능하며, 향후 서비스 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1시간 배송' 서비스는 KT샵에서 휴대폰을 주문하면, 고객이 배송을 받고자 하는 위치를 기반으로 가까운 대리점에서 단말을 준비해 배송하는 서비스다. 대리점에서 고객 주문을 수락함과 동시에 휴대폰을 준비한 뒤 배송기사를 호출한다. 배송은 프리미엄 실시간 배송 서비스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매쉬코리아가 담당한다.

1시간 배송 서비스는 수도권(서울, 경기, 인천)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고충림 KT 상무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을 선호하는 고객이 늘 것으로 보고, 매장 방문없이 편리하고 빠르게 휴대폰을 구매할 수 있는 1분 주문과 1시간 배송 서비스를 준비했다”며 “앞으로도 고객 불편을 적극 해소하고 최고 편리함을 제공하는 KT만의 온라인채널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isu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