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전기차 통합유지보수 기반구축 사업 계획 및 추진체계>

한국생산기술연구원(원장 이낙규)이 30일 제주도청 백록관에서 제주특별자치도, 한국자동차검사정비사업조합연합회(회장 양승용)와 전기차 통합 유지보수 기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원희룡 지사, 이낙규 생기원장, 양승용 연합회장을 비롯해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생기원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제주본부를 전기차 유지보수 기술보급 선도기지로 삼아 도내 전기차 전·후방 산업 육성에 힘을 보탠다는 계획이다.

제주도는 지난해 11월 기준 국내 최고 수준의 전기차 점유율(22%)과 1만4000여개 충전 인프라를 보유한 전기차 중심지다.

제주도청은 한 걸음 더 나아가 전기차 유지보수기술 확보 및 정비 인프라 구축을 통해 전기차 선도도시로 도약하고자 지난해 5월부터 생기원 등 도내 유관기관과 협력관계를 갖고 사업계획을 수립해왔다.

지난 3월에는 생기원을 총괄주관기관으로 하는 컨소시엄을 구성해 산업통상자원부 공모 '전기차 통합유지보수 기반구축 사업'에 지원, 최종 선정됐다.

6월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총 180억원 이상(국비 128억원, 지방비 59억4600만원) 투입되는 이번 사업은 기반 조성에 150억9900만원, 기술 개발에 31억5000만원이 지원된다.

생기원 제주본부는 기반 조성 전 분야를 맡아 전기차 주요고장 유형과 고장재현 데이터를 데이터베이스(DB)화하고 정비·제조·부품업체 역량 강화를 위한 기술지원 사업을 수행한다.

생기원이 구축한 DB를 기반으로 부품디비가 통합 유지보수 시스템을, 한국자동차연구원이 부품·배터리 열화진단 기술을, 제주대가 모터·인버터 고장진단 기술을 각각 개발할 예정이다.

이낙규 원장은 “전기차 통합 유지·보수 실증기반 구축은 사용자 편의성을 높이는 한편, 정비 관련 기술·인프라·일자리 창출을 통해 전기차 시대로의 가속도를 올리는 일”이라며 “향후 정비를 비롯한 사후관리 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기업을 지원하는 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대전=김영준기자 kyj85@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