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한돈자조금관리위원회는 최근 '금겹살' 이슈가 불거지자 가격 상승 요인에 대한 초점이 산지로 쏠렸으나 오히려 산지가격은 하락하고 있다고 17알 밝혔다.

최근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이후 소비자 선호 부위인 삼겹살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면서 산지가격은 지난 5월 말 소폭 상승했으나, 이후 지속해 떨어져 지난 16일 기준 ㎏당 가격은 4578원으로 5월 3주 대비 11%가량 하락했다. 또 작년부터 올해 초까지 돼지 가격은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코로나19 이슈로 생산원가 이하 수준을 맴돌았다.

반면 삼겹살의 소비자가격은 산지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100g당 2449원까지 상승하며 같은 기간 약 8% 증가했다. '금겹살' 논란이 있지만 산지가격은 하락하고 소비자는 오히려 더 비산 삼겹살을 구매하는 셈이다.

농촌경제연구원은 이와 관련 돼지 가격은 재난지원금 지급과 인기 부위 소비 증가로 회복세를 보였으나 이달들어 돈가 하락으로 하반기에는 평년보다 산지가격이 더 낮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돈자조금 관계자는 “돼지 가격이 오를 때는 바로 소비자가격에 반영되지만, 내릴 때는 그렇지 않은 것이 의아하다”며 “금겹살 논란으로 한돈 소비가 위축돼 가뜩이나 어려운 한돈농가가 이중고를 겪을까 우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