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박백범 차관이 인공지능 교육정책 자문단 회의를 영상회의로 주재하며, 인공지능 교육 방향에 대해 토론하고 있다. 사진=교육부>

정부가 인공지능(AI) 전문 인재 양성뿐만 아니라 전 국민 AI 소양을 키우고 교육 정책에도 AI를 활용하는 방안을 마련한다.

교육부는 1일 AI 교육정책 자문단 회의를 정부세종청사에서 온라인 영상회의로 개최했다.

교육부는 지난 3월 AI·교육 전문가 23명으로 구성된 AI 교육정책 자문단을 꾸린 후 4월과 5월 두 차례 서면으로 자문단 회의를 운영했다. 이날 첫 대면 회의를 앞두고 코로나19 감염이 재확산하면서 온라인 영상회의를 진행했다.

교육부는 올해 업무계획에서 연내 AI 교육 종합방안을 내놓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를 위해 이르면 다음 달까지 AI 교육 실태 조사를 마무리한다. 이를 토대로 종합방안 초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날 자문단 회의는 AI 교육의 큰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정부는 크게 4가지 방향에서 AI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AI를 설계할 전문 인력 양성과 함께 전 국민 AI 소양을 키우는 정책도 수립한다. 초중등 교육 현장에서 AI 소양과 활용능력을 키우는 교육 과정도 마련한다.

교육 정책을 추진할 때에도 빅데이터와 AI를 기반으로 한다. 위기학생 진단과 예측, 대학 구조개혁에서도 데이터와 AI를 바탕으로 보다 정확한 분석을 하고 이에 따라 맞춤형 정책을 내놓겠다는 것이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서는 교육부는 100여개 대학으로부터 AI 관련 학과와 인재 양성 현황 자료 수집을 시작했다. 대학과 전문대학의 현황을 분석해 전문 인재 양성 로드맵을 마련할 방침이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올해 하반기 발표할 예정인 '인공지능 교육 종합방안'에는 원격수업에서 활용한 기술을 바탕으로 새로운 교수학습방법의 구현을 넘어 4차 산업혁명, 인공지능 등으로 대표되는 미래시대에 필요한 교육정책을 종합적으로 담고자 한다”고 말했다.

AI 교육정책 자문단은 유정수 전주교대 교수를 단장으로 △1분과 소양교육 △2분과 인재양성 △3분과 활용교육 △4분과 정책수립 등 4개 분과로 이뤄졌다. 대학 교수, 교육 기관 및 업계 전문가 등이 자문단에 참여했다.


<인공지능 정책자문단>

AI정책 자문단 회의…AI교육 종합방안 마련 본격화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