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은 21년 만에 의장직을 내려놓는다.

현대차 이사회는 19일 정몽구 회장을 사내이사로 재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하지 않았다. 정몽구 회장의 사내이사 임기는 다음 달 16일 만료된다.

Photo Image
<현대차그룹 정몽구 회장.>

정몽구 회장은 회장으로서 역할을 지속하면서 현대차 미등기임원과 현대모비스 등기이사직만 유지한다.

정 회장은 1999년 3월 현대차 이사회 의장 겸 그룹 회장을 맡은 뒤 경영을 진두지휘하며 현대·기아차를 세계적인 자동차 회사로 키워냈다.

품질경영과 현장경영 철학을 뚝심있게 밀어붙여 경쟁력을 끌어올렸고 세계 주요 지역에 현지공장을 건설하며 도전해 빠른 성장을 일궈냈다. 이런 공을 인정받아 미국 자동차 명예의 전당(Automotive Hall of Fame)에 한국인으로 처음으로 헌액된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이 이사회 의장직을 이어받을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지만, 이번 결정을 계기로 정 수석부회장 체제는 더욱 공고화될 전망이다.

정의선 수석부회장에게 현대차그룹 지휘봉을 넘기는 과정은 이미 상당부분 진행됐다.

2018년 9월엔 수석부회장으로 승진했고 지난해 주총에서 현대차와 현대모비스 대표이사를 맡으며 책임경영을 강화했다. 이사회 의장도 시간문제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한편 현대차는 다음 달 19일 주주총회에서 정관을 변경해 사업 목적에 모빌리티 등 기타 이동수단과 전동화 차량 등의 충전 사업을 추가하기로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우리가 직접 전력요금을 수취하는 충전사업을 진행하는 것은 아니지만, 원활한 충전 서비스 제공과 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을 법적 리스크 해소하기 위해 정관에 충전사업을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현대차는 첨단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 또 전동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모빌리티, AI, 보틱스, PAV(개인용 비행체, 신에너지 분야 등 미래사업 역량 확보를 위해 2025년까지 20조원을 투자할 계획을 세웠다.

현대차는 이번 이사회에서 재경본부장인 김상현 전무를 신규 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의결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현대차와 현대비앤지스틸을 제외한 모든 현대차그룹 상장 계열사들이 최고재무책임자(CFO)를 등기이사에 두고 있다”며 “미래 분야 투자를 통해 성장을 지속하기 위해 수익성 최우선 경영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라고 말했다.

기아차도 이날 이사회에서 사내이사 주우정 전무와 사외이사 김덕중, 김동원 이사 재선임 안건 등을 의결했다.

박태준기자 gaiu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