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 난이도 낮춘 제품 쏟아져
공기청정·AI 기능도 대폭 강화

2020년형 에어컨 대전이 시작됐다. 지난해 가전업계는 예상보다 덥지 않았던 날씨 탓에 부진한 여름 성적표를 받았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날씨가 더울 것이란 기대감이 높다. 어느 때보다 강력해진 성능을 갖춘 에어컨 신제품을 앞 다퉈 선보여 시장 선점을 노린다.

가전업계는 올해 소비자가 더욱 관리하기 쉬운 에어컨 설계와 인공지능(AI) 덕분에 더 똑똑해진 기능으로 차별화를 시도했다. 공기청정기 등 서브 가전과 조화를 고려하면서도 자체 공기청정 성능을 높여 소비자 만족도를 높였다.

에어컨은 가전업체 1~2분기 매출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품목이다. 한해 매출을 좌지우지 할 핵심 가전인 만큼 업계에선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Photo Image
Photo Image
Photo Image
<삼성 무풍에어컨 사진=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삼성전자는 '청소 기능'을 도입하고 AI로 업그레이드한 2020년형 무풍에어컨으로 올 여름을 공략한다.

에어컨은 소비자 건강과 직결된 제품이다. 숨 쉬는 공기를 다루는 기기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소비자가 직접 청소하는 데는 한계가 있었다. 여름철마다 에어컨 청소 전문 업체를 부르는 일이 잦았다.

삼성전자는 이를 해결하려고 이번에 출시하는 무풍 에어컨에 '이지케어' 기능을 넣었다. 별도 도구 없이 전면 패널 전체를 쉽게 분리할 수 있도록 설계했다. 내부 팬 블레이드까지 청결하게 관리할 수 있다.

열교환기를 동결시킨 후 세척하는 기능도 적용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부분 위생까지 고려했다. 에어컨 가동을 종료할 때마다 남아 있는 습기를 없애는 3단계 자동 청소 건조 기능도 갖췄다.

Photo Image
<삼성 무풍에어컨 사진=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음성인식 기능도 확대했다. 기존 스탠드형에서만 가능했던 음성인식이 이제 벽걸이형에서도 가능하다. 방안, 거실 어디에서든지 음성 명령으로 에어컨을 제어할 수 있다.

벽걸이형 제품 바람은 더 강력해졌다. 삼성전자는 기존 스탠드형 제품에 적용된 '와이드 무풍 냉방'을 벽걸이형 제품에 확대 적용했다. 와이드 무풍 냉방을 적용한 벽걸이형 제품은 기존 대비 11% 더 넓어진 무풍 패널 2만1630개 '마이크로 홀'로 한층 더 풍부해진 냉기를 내보낸다. 폭염에도 직바람 없이 쾌적함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신제품은 크기가 약 12% 확대된 팬을 적용했다. 더 빠른 속도로 방안 전체를 냉방한다. 방안 온도를 33도에서 25도로 낮추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약 15분대다. 새롭게 적용한 팬은 크기가 커졌지만 제품 외관 폭은 5㎝ 가량 줄어 든 슬림 디자인을 구현했다. 신제품에는 무풍 에어컨 갤러리에만 적용됐던 빅스비를 기반으로 한 음성인식과 모션센서를 추가했다. 모션센서 탑재로 사용자 재실 여부에 따라 제품을 제어해줘 절전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Photo Image
<2020년형 무풍에어컨 라인업 사진=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디자인도 진화했다. 삼성 무풍에어컨 갤러리는 소비자 취향과 인테리어에 맞게 외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는 제품 하단부 '아트패널'을 업그레이드 했다. 브라운과 그레이의 본체 색상에 아트패널 9종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헤링본 패턴을 적용한 색상을 추가했다.

Photo Image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사진=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LG전자는 바람이 지나가는 모든 길을 청정하는 에어컨을 내놨다.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필터부터 송풍팬까지 바람 길을 쾌적하게 유지하는 4단계 청정 관리 기능을 탑재했다. 극세필터 자동청소, 송풍팬 살균, 열교환기 자동건조, 전용 필터를 이용한 공기청정 등이 핵심이다. 필터, 송풍팬, 열교환기 등 주요 부품을 알아서 관리한다.

Photo Image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사진=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LG전자는 LG 시그니처 에어컨에 처음 적용했던 필터 클린봇을 적용했다. 하루 8시간씩 사용할 경우 필터 클린봇이 일주일에 한 번씩 에어컨 극세필터를 자동 청소한다. 사용자는 6개월에 한 번씩 먼지통만 비워주면 된다.

신제품은 에어컨 내부에서 바람을 만들어주는 송풍팬을 UV LED 살균으로 철저히 관리하는 UV나노(UVnano) 기능을 적용했다. UV나노는 세균이 번식할 수 있는 곳에 자외선을 쐬어 대장균, 황색포도상구균, 표피포도상구균 등 유해세균을 살균한다.

Photo Image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 사진= 이동근기자 foto@etnews.com>

공기청정 기능도 진화했다. 공기청정 전문 필터는 한국공기청정협회로부터 에어컨용 공기청정기 표준인 CAC(Certification Air Conditioner)인증을 획득했다. 신제품은 극세필터, 초미세미니필터, 초미세플러스필터, 집진이오나이저 등 4단계 필터 외에 지름 1마이크로미터(㎛, 100만분의 1m) 이하 초미세먼지까지 감지할 수 있는 PM1.0 센서를 갖췄다. LG전자는 출시하는 신제품 전체 모델 90% 이상에 공기청정 기능을 탑재했다.

LG전자는 1평 더 넓어진 냉방 성능도 구현했다. 2020년형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KS규격 용량 표기 기준 스탠드형 에어컨 냉방 면적을 기존 17평형(56.9㎡), 19평형(62.6㎡), 22평형(74.5㎡)에서 18평형(58.5㎡), 20평형(65.9㎡), 23평형(75.5㎡)으로 각각 1평씩 더 넓혔다.

전기료 부담은 낮췄다.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냉매를 압축하는 실린더가 2개인 듀얼 인버터 컴프레서를 탑재했다. 한 번에 보다 많은 냉매를 압축할 수 있다. 성능과 에너지 효율이 높아진다. LG전자는 에어컨의 핵심부품인 인버터 컴프레서 10년 무상보증을 제공한다.

LG 씽큐도 진화했다. LG 휘센 씽큐 에어컨은 3세대 인공지능 스마트케어를 탑재했다. 실내에 사람이 있는지 없는지, 사람이 있다면 활동량은 얼마나 되는지를 감지한다. 스스로 최적의 운전모드로 동작한다.

LG전자는 가전제품을 최적 상태로 관리하는 프로액티브 서비스를 신제품에 적용했다. 에어컨은 제품 작동상태를 분석해 극세필터 청소, 냉매량 부족에 따른 점검, 실외기 주변 온도 상승에 따른 환기 등이 필요한지에 대해 사전에 감지하고 스마트폰의 LG 씽큐 앱으로 알려준다.

캐리어에어컨은 나노이 기술을 적용해 제균·탈취 기능과 공기청정 기능을 강화한 신제품을 선보였다. '인공지능 나노이 파워청정'으로 공기 중 바이러스, 곰팡이, 5대 유해가스 등을 효과적으로 억제한다.

캐리어에어컨 2020년형 프리미엄 에어로 18단 에어컨 신제품에 적용한 전자 헤파필터는 풍압 손실 없이 미세입자를 제거한다. 소음이 적고 육안으로 잘 보이지 않는 PM 2.5 크기 입자도99.9% 제거한다. 전자 헤파필터는 물 세척 후 재사용할 수 있다. 유지비용이 적게 들고 수명도 길다.

Photo Image
<2020년형 캐리어에어컨 신제품>

실외기 1대에 에어컨 여러 대를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멀티 에어시스템'도 특징이다. 1대의 실외기로 에어컨을 최대 3대까지 설치할 수 있다. 공간 활용도는 높이고 추가 설치비용은 절감된다.

Photo Image
Photo Image
<캐리어 에어컨>

위니아딤채는 사람 피부에 찬 바람을 직접 쏘지 않으면서도 실내를 시원하게 하는 '둘레바람' 기능 등을 강화한 신제품을 선보였다. 기존 둘레 바람에서 간접풍 방식을 더욱 확대했다.

Photo Image
Photo Image

둘레바람 기능을 선택하면 전면에 있는 두개의 토출구 측면에서 바람이 나와 벽을 타고 거실에 냉방을 전파한다. 공기청정 기능도 한층 높였다. 한국공기청정협회의 공식 인증을 획득한 공기청정 기능을 탑재했다. 머리카락 굵기의 20분의 1 크기 초미세먼지(PM2.5)를 99.9%까지 제거하는 필터를 적용했다. SK텔레콤 인공지능(AI) 스피커 누구(NUGU)를 통한 음성인식 기능도 이용할수 있다.

박소라기자 sr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