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올해부터 서울 시내 고등학교 2학년도 무상급식을 받는다.

서울시교육청은 지난해 고교 3학년부터 시작한 친환경 무상급식을 올해는 고교 2학년까지 확대한다고 25일 밝혔다.

교육청은 학교 무상급식을 위해 지난해보다 658억원 증가한 3972억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내년에는 고교 1학년도 무상 급식 대상이 된다. 내년부터 서울 고교생 전부가 무상급식을 받게 된다. 서울시에서는 초등학교와 중학교에서 이미 무상급식을 하고 있다. 내년부터 초중고교에서 전면적으로 무상급식이 이뤄진다.

교육청은 학교급식 식자재 품질을 끌어올리기 위해 올해 초등학교와 중학교 급식에서 친환경 농산물 사용 비율을 70% 이상으로 유지할 계획이다.

교육청은 또 청소년 비만 등을 예방하기 위해 초등학교와 유치원 교육과정과 연계한 맞춤형 식생활 교육자료를 개발하는 등 식생활 교육도 강화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