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철이 막바지에 다다랐습니다. 다시 직장으로 학교로 복귀하는 시간입니다. 휴가를 마치고 밀려오는 피로감과 무력감을 호소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규칙적인 생활습관과 가벼운 운동으로 생체리듬을 찾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효선기자 bluehs@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