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29일 서울 홍대 마포 클럽 프리버드서 '한판 승부'

Photo Image
오는 29일 서울 클럽 프리버드에서 열리는 프로레슬링과 헤비메탈 '메탈매니아' 포스터

흥미진진한 스토리와 캐릭터를 통해 관객 앞에서 역동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프로레슬링. 창의적인 음악 작곡과 연주를 통해 다양한 음악적 표현을 느낄 수 있는 헤비메탈.

프로레슬링과 헤비메탈은 서로 다른 분야이지만, 각각 독특한 장점이 있다. 이 두 분야를 한번에 즐길 수 있는 공연 '메탈매니아'가 오는 29일 서울시 마포구 클럽 프리버드에서 열린다.

이번 공연은 한국 프로레슬링 단체인 PWS(Pro Wrestling Society)와 노머시 컴퍼니가 압도적인 라이브 공연과 화려한 프로레슬링이라는 무대를 선보인다.

프로레슬링 라인업은 △킹오브코리아 챔피언이자 거구의 악당 역할인 오메르타 △한국 프로레슬링의 셀럽이나 베테랑 김남훈 △4차원 스타일의 상콤한 픽셀 등 6명이다.

헤비메탈 라인업은 △정통 하드록을 계승하며 하이브리드 음악을 선보이는 밴이지 △망치로 내려치는 듯한 강한 그루브함과 감성적인 멜로디를 동시에 표현하는 밴드 해머링 △뉴 메탈의 현대적인 재해석으로 특유의 강렬함을 선보이는 R4-19 등 3개 그룹이다.


노머시 컴퍼니 관계자는 “이번 공연은 프로레슬링과 헤비메탈이 결합하는 독특한 공연”이라며 “많은 분들이 함께 즐겼으면 한다”고 말했다.


수원=김동성 기자 esta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