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중국 상하이 매장의 아이폰.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중국에서 판매되는 아이폰에 챗GPT 등 서구의 인공지능(AI) 모델을 적용할 수 없게 되자 애플이 현지 파트너를 찾는 중이다.

20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은 애플이 AI 기능이 들어간 아이폰 출시를 앞두고 중국에서 협력 업체를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중국에서는 챗GPT 등 서구의 AI 모델을 사용할 수 없기 때문이다.

애플은 미국에서 자체 AI 역량을 갖추는 동시에 오픈 AI와 협업하는 전략을 추진 중이다.

중국에서도 올해 초 AI 모델 사용 승인을 받을 방안을 모색했지만, 가능성이 작은 것으로 보이자 대신 현지 파트너와 협력에 힘을 쏟기로 했다고 전해졌다.

WSJ에 따르면 애플은 중국 최대 검색업체 바이두, 알리바바 그룹, 스타트업 바이촨 AI 등 여러 중국 기업과 대화를 나눴다. 하지만 차기 아이폰 모델 출시가 불과 몇 달 밖에 남지 않았음에도 아직 중국 업체와 거래 소식은 들리지 않는다고 WSJ은 밝혔다.

애플은 AI 기능 탑재 스마트폰 부문에서 이미 중국 현지 업체들에 밀리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중국 스마트폰 브랜드별 시장 점유율에서 애플은 3위로 떨어졌다.

카운터포인트는 올해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화웨이 점유율은 13%에서 17%로 올라가고 애플은 18%에서 16%로 내려갈 것으로 예상했다.


삼성도 애플에 앞서 중국에서 AI 기능을 갖춘 갤럭시 S24를 내놓으면서 바이두와 소프트웨어 제조업체 메이투와 협력했다. 구글의 AI 모델인 제미니를 중국에서 쓸 수 없기 때문이다.


이원지 기자 news21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