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숭실대는 산업부와 교육부가 주관하는 2024년 서울시 '지역연계형 수소산업 혁신인재양성사업'에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별 수소기업이 필요로 하는 수소산업 기반의 인재를 육성해 지역 특화형 수소산업을 발전시키고 공급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목표다. 올해는 10개 대학이 추가 선정됐다. 숭실대는 1년간 4억 9500만원을 지원받는다. 사업을 통해 숭실대는 수소산업 관련 학사 242명, 석·박사 116명을 양성한다.

Photo Image

숭실대는 화학공학과를 수소에너지 분야 선도 특성화 학과로 설정하고, 도심형 수소에너지 전주기 창의인재를 대거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 지역특화 수소기업 및 학생들의 수요를 반영해 교육트랙 및 비교과 콘텐츠, 보유 인프라 등을 개선 및 개발한다. 수소에너지 전주기(생산, 저장·운송, 활용, 안전) 산업 육성 및 공급체계도 구축한다.


박경원 화학공학과 교수는 “숭실대가 보유한 교육 및 연구, 산학협력 역량을 적극 활용해 서울시 지역연계형 수소산업 창의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라며 “우수한 역량의 교수들과 함께 체계적인 산학연계 사업을 수행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희 기자 easy@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