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NI코리아가 13일 새로운 아이코닉 디자인과 디지털 기술로 무장한 '뉴 컨트리맨'을 출시했다.

뉴 컨트리맨은 2017년 출시한 2세대 모델 이후 7년 만에 선보이는 3세대 완전변경 모델이다. 진화한 디자인과 커진 차체, OLED 디스플레이를 통한 혁신 디지털 경험을 강화했다.

Photo Image
MINI 뉴 컨트리맨.

올리버 하일머 MINI 디자인 총괄은 “뉴 MINI의 새 디자인 언어인 '카리스마 있는 간결함'은 브랜드 역사 속에 존재하는 DNA이자, 전기화 브랜드로 전환하고 있는 브랜드의 핵심 가치”라며 “온 가족을 위한 차량으로 거듭난 뉴 컨트리맨은 크기와 공간을 넘어 디자인과 경험적 측면에서도 차별화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외관은 현대적 감각을 극대화한 것이 특징이다. 차체는 이전 컨트리맨보다 길이 150㎜, 높이 105㎜, 휠베이스가 20㎜ 증가했다. 깔끔한 차체 표면과 더 커진 휠 아치, 또렷한 펜더 라인과 높은 보닛, 수직에 가깝게 설정된 전면부가 프리미엄 SUV의 존재감을 완성한다.

Photo Image
MINI 뉴 컨트리맨 실내.

내부 공간 역시 필수 요소만을 남긴 채 간결하고 세련된 모습을 보여준다. 대시보드 표면에 처음으로 100% 재활용 폴리에스테르로 만들어진 직물 소재를 적용해 따뜻하고 쾌적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브랜드 헤리지티지를 반영한 토글 바는 주행에 필요한 주요 기능을 직관적으로 조작 가능하도록 한다.

뉴 컨트리맨의 내부 공간의 가장 큰 특징은 대시보드 중앙에 자리 잡은 원형 OLED 디스플레이다. 삼성디스플레이와 협업해 업계 최초로 선보인 직경 240㎜ 원형 OLED 디스플레이는 선명한 화질과 신속한 반응성을 통해 마치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듯한 경험을 선사한다.

Photo Image
삼성디스플레이 원형 OLED 디스플레이 체험 존.
Photo Image
MINI 뉴 컨트리맨(왼쪽)과 뉴 쿠퍼 일렉트릭.

계기판, 내비게이션, 실내 공조 제어,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기능 등은 모두 원형 OLED 디스플레이에 통합됐다. 최신 운영체제인 MINI 오퍼레이팅 시스템(OS) 9을 탑재해 티맵 기반의 한국형 내비게이션을 비롯한 차량 내 게임 기능, 비디오 스트리밍, 서드파티 앱 등도 이용 가능하다.

국내에 출시한 뉴 컨트리맨은 두 가지 가솔린 엔진을 제공한다. S ALL4는 최고출력 204마력, 최대토크 30.6㎏m, 고성능 모델인 JCW ALL4는 최고출력 317마력, 최대토크 40.8㎏·m를 발휘한다. 향후 전기차 버전인 뉴 컨트리맨 일렉트릭을 추가로 판매할 계획이다.


뉴 컨트리맨 가격은 S ALL4 클래식 트림 4990만원, 페이버드 트림 5700만원, 뉴 MINI JCW 컨트리맨 ALL4 6700만원이다.


정치연 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