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의정갈등이 장기화되고 있다.

연세의료원 산하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 세 곳에 소속된 교수들이 오는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한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교수비상대책위원회는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및 용인세브란스병원의 전체 교수(임상학 전임교원, 기초학전임교원, 임상교원 및 진료교원)의 의견을 수렴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12일 밝혔다.

비대위는 지난 9일부터 11일까지 정부가 의협이 집단 휴진을 하겠다고 밝힌 오는 18일까지 사태를 해결하지 않을 경우에 대해 내부 의견을 수렴했다.

총 735명의 교수가 응답했고, 무기한 휴진하겠다는 응답이 531명(72.2%)으로 나타났다. 그렇게 하지 않겠다는 응답이 204명(27.8%)이었다. 또 비대위의 무기한 휴진 실행방안을 지지하고 동참하겠다는 응답이 448명(61.0%), 실행방안 사안별로 결정하겠다는 응답이 219명(29.8%), 그렇지 않겠다는 응답이 68명(9.2%)였다.

비대위는 오는 27일부터 정부가 현 의료대란과 의대교육 사태를 해결하는 가시적 조치를 취할 때까지 무기한 휴진하기로 했다. 세브란스병원 등 3개 병원의 모든 진료과목 외래 진료와 비응급 수술과 시술이 중단된다. 단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 응급·중증 환자에 대한 진료는 유지하기로 했다.

연대 비대위는 이같은 입장을 밝힌 후 결의문에서 △전공의 행정처분 '명령 철회'가 아닌 '취소' △정부가 전공의와 의대생들과 직접 대화에 나서라고 밝혔다.


연대 비대위는 18일 하루 휴진 이후 두가지 조치가 취해지지 않는다면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정부가 일방적으로 결정한 정책의 졸속 추진으로 인한 결과는 정부가 책임져라”라고 밝혔다.


송혜영 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