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안랩이 최근 파일공유 사이트에서 게임 관련 프로그램으로 위장한 악성코드 유포 사례를 잇달아 발견했다며 사용자 주의를 당부했다.

먼저, 안랩은 유명 게임기 에뮬레이터를 배포하는 사이트에서 게임 에뮬레이터로 위장해 유포 중인 악성코드를 발견했다.

사용자가 에뮬레이터 사용을 위해 페이지 우측 '다운로드' 버튼을 클릭하면 프로그램 설치를 위한 압축파일이 다운로드 된다. 사용자가 다운로드한 파일의 압축을 해제하면 설치 가이드와 함께 에뮬레이터 설치 프로그램을 위장한 실행파일(installer_x64_v531.exe)이 나타난다. 사용자가 무심코 설치 프로그램을 실행하면 가짜 설치화면이 나오면서 코인 채굴 악성코드가 설치된다.

Photo Image
유명 게임기 에뮬레이터 배포 사이트에서 유포 중인 게임 에뮬레이터 위장 악성코드.(안랩 제공)

안랩은 또 특정 파일 공유사이트에서 성인 게임을 위장해 유포 중인 악성코드도 발견했다. 공격자는 먼저 성인용 게임으로 위장한 압축파일을 특정 파일 공유 사이트에 업로드했다. 사용자가 파일의 압축을 해제하고 'Start.exe'를 실행하면 정상적인 게임 화면으로 위장한 페이지가 나타난다. 페이지의 'Game Play!' 버튼을 클릭하면 악성코드가 설치된다.

악성코드에 감염되면 공격자는 감염 개인용컴퓨터(PC)에서 화면 모니터링, 키보드 입력값 탈취, 추가 악성코드 다운로드 등과 같은 다양한 악성 행위를 수행할 수 있다. 악성코드 설치와 동시에 성인용 게임도 정상적으로 실행되기 때문에 사용자가 악성코드 감염 사실을 알아차리기 어렵다.

Photo Image
성인용 게임 위장 악성코드 다운로드 화면 및 게임 화면 위장 페이지.(안랩 제공)


이익규 안랩 시큐리티 인텔리전스 센터(ASEC) 분석팀 연구원은 “공격자는 음란물이나 게임, 도박 등 사용자가 호기심을 가질만한 소재를 공격에 적극 활용 중”이라며 “불법적인 경로로 게임 등 콘텐츠를 이용하는 경우 위협에 노출될 가능성이 큰 만큼 사용자는 반드시 공식 경로로 제공되는 정식 콘텐츠를 이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재학 기자 2j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