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앤드마크(ANDMARQ) 제공

배우 장영남이 ‘일타 스캔들’ 속 알파맘 장서진 역할 소회와 함께, 시청자들의 성원에 감사함을 밝혔다.

최근 서울 강남구 앤드마크 사옥에서 장영남과 tvN 드라마 ‘일타 스캔들’ 종영 인터뷰를 가졌다.

장영남은 연극 출신의 탄탄한 기량으로 안방극장 속 다채로운 커리어우먼 캐릭터를 소화했던 배우다. '일타 스캔들'에서는 두 아들의 어머니이자 변호사인 장서진 역을 맡아, 자신의 목표만족을 위해 동네 엄마들은 물론 두 아들과 남편까지 날카롭게 갈등을 빚다 잘못을 뉘우치는 '개과천선'형 알파맘 면모를 보였다.

-일타스캔들 시청률 상승체감? 자녀의 반응은?
▲최근 아들 학교에 마중하러 갈 때, 아들 또래 아이가 제게 '엄마가 일타 스캔들 잘 봤대요'라고 말해주더라.
시청률 지표도 너무 기분좋고, 주변에서의 이런 반응들도 복받은 기분이다.
집에서 모니터링을 아이와 함께 했는데, 다양한 연기를 하는 사람임을 인식한 것 같더라. 선재를 대하는 모습을 보고 '나도 곧 그렇게 되겠지'라고 하더라.(웃음)

Photo Image
사진=앤드마크(ANDMARQ) 제공

-결말은 마음에 드는지?
▲캐릭터별 결말을 비추기 위해 다소 급하게 마무리된 감이 있지만, 캐릭터들의 미래를 생각할 수 있는 결말로 괜찮았다.
제가 맡았던 장서진의 입장에서는 원하는 것을 다 갖지는 못했지만 아들이나 남편 모두를 이해하려고 가열차게 노력할 것 같다. 아마 술은 못끊었지 싶다(웃음)

-드라마 선택 배경?
▲아이는 물론 어른까지 모두가 성장하는 드라마이자, 가치있는 삶에 대한 자유로운 선택을 생각하게 하는 따뜻한 작품으로 선택했다.

-'악마판사' 차경희때와 같은 알파맘 설정이지만, 컬러감이 확실히 다르다. 일타스캔들 장서진의 설정은 어떻게?
▲제가 이해한 장서진은 어렵게 자수성가한 인물로, 열등감을 지적 허영심으로 포장하고 있다. 그래서 침착함으로 감추는 듯한 모습을 핵심에 뒀다.
악마판사때는 대놓고 강력한 이미지를 보여주기 위해 스타일링부터 대쪽같은 분위기를 줬다면, 일타스캔들에서는 장서진은 외형적으로 부드럽게 두려고 했다.
또한 감정표현에 있어서도 표출을 많이 했던 차경희와 달리 스스로 억누르는 듯한 인상을 주고자 했다.

Photo Image
사진=앤드마크(ANDMARQ) 제공

-전도연·김선영 등 엄마배우들이나 김태정·이채민·노윤서 등 아역들과의 호흡은 어땠나?
▲우선 전도연·김선영 두 배우는 출연계기 중 하나였을 정도로 정말 동경했던 사람들이다. 그들과의 첫 만남은 흥분과 설렘으로 떨렸다. 캐릭터를 만드는 모습이나 설정들 하나하나 정말 좋았다.
아역들과는 같이 신을 만들어가는 배우로 편안하게 서로 피드백을 나누곤 했다. 희재(김태정)는 표정과 숨소리, 호흡으로만 표현해야하는 어려운 캐릭터로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왔다. 선재(이채민)과는 "미안해, 늘 못되게 해서"라고 늘 말하면서 소통했다.
해이(노윤서)는 접점이 많지는 않았는데, 영리하면서도 진실된 눈빛으로 빛나는 친구라고 생각하며 칭찬해줬다.

Photo Image
사진=앤드마크(ANDMARQ) 제공

-아쉬운 또는 괜찮은 장면을 꼽자면?
▲배우는 늘 아쉬운 것만 찾아내는 사람들이라 모든 장면에 조금씩 찜찜함을 느낀다.
괜찮았던 장면은 술마시는 부분이다. 실제로 잘 마시지는 못하지만, 취한 듯 안취한 듯 선을 지키면서 장서진의 외로움이 잘 표현됐다고 생각한다.

-워킹맘 역할 소회?
▲현실 10살 아들을 둔 왕초보 엄마인 저랑은 많이 다르더라. 함께 촬영한 (김)선영과도 공감할 정도였다. 많이 다르지만 배우로서 온전히 표현하는 데 집중하면서, 실제 사건이 주는 무거운 현실감을 느꼈다.
또한 그와 함께 앞으로의 육아에도 생각거리를 줬다. 10시 넘으면 전화로 엄마를 찾는 아이인데, 규칙적으로 꾸준히 함께 있어줄 수 없어서 고민스러울 때가 있다.
모든 부분에 있어서 자존감만 떨어지지 않도록, 꾸준히 관리해줄 수 있도록 고민을 해야할 것 같다.

Photo Image
사진=앤드마크(ANDMARQ) 제공

-작품 시청률과 달리 배우 장영남은 매 작품마다 화제가 된다. 스스로의 연기만족 기준이 높은 듯?
▲맞다. 아직 어렵다. 매번 의심하곤 한다. 가장 큰 고비가 40대였는데, 아이를 낳으면서 호르몬 변화도 있었겠지만, 번아웃이 왔는지 집에서 울기도 했었다.
아직 그러한 의심이 사라지지는 않았지만, 인정하고 걸어가려고 하고 있다. 한 캐릭터만으로 고착화될 수 있는 부분들을 조금이라도 다양하게 표현하고자 고민하면서 차분하게 걸어가고 있다.

-시청자들에게 한 마디.
▲큰 사랑 주셔서 감사하다. 정말 기쁘다. 좋은 토양과 큰 나무에 열매로 매달릴 수 있어서 기쁘다.

따뜻한 결말로 힐링되셨으면 한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