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에서 첫 여성 사장이 나왔다. 삼성전자는 이재용 회장 승진 이후 실시한 첫 사장단 인사에서 복합위기 극복을 위해 한종희·경계현 등 대표이사 '투톱'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다.

Photo Image
<이영희 삼성전자 사장.>

삼성전자는 5일 이영희 DX부문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을 글로벌마케팅실장 사장으로 승진시키는 등 승진 7명, 업무 변경 2명을 포함한 2023년도 정기 사장단 인사를 발표했다. 이영희 사장은 삼성전자의 1호 여성 사장 후보로 가장 많이 거론된 인물이다. 이 사장은 삼성전자의 두 번째 여성 부사장으로 2012년에 승진, 10년째 자리를 지켰다. 로레알 출신의 마케팅 전문가로 2007년에 입사한 후 갤럭시 마케팅 성공 스토리를 썼다. 삼성은 역량과 성과가 있는 여성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성별과 국적 불문 인재 양성'이라는 여성인력 성장 비전을 제시했다.

사장 승진 인사에는 미래 대비와 성과주의가 반영됐다. 김우준 DX부문 네트워크사업부 전략마케팅 팀장은 사장으로 승진, 네트워크사업부장직을 겸했다. 남석우 DS부문 글로벌 제조&인프라총괄 부사장은 같은 부서 제조담당 사장으로 승진했다.

DS부문 반도체연구소장 송재혁 부사장은 DS부문 CTO 겸 반도체연구소장 사장으로, DX부문 커뮤니케이션팀장 백수현 부사장은 같은 부서 사장, 중국전략협력실 부실장 양걸 부사장은 중국전략협력실장 사장으로 승진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 커뮤니케이션팀장 박승희 부사장은 삼성전자 CR담당 사장으로 승진, 자리를 옮겼다. DX부문 네트워크사업부장 전경훈 사장은 DX부문 CTO 겸 삼성 리서치장 사장, DX부문 삼성 리서치장 승현준 사장은 DX부문 삼성 리서치 글로벌R&D협력담당 사장으로 각각 업무가 변경됐다.

삼성전자는 “네트워크 사업 성장에 기여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사업부장으로 과감히 보임하고, 반도체 사업 개발과 제조 역량 강화에 기여한 부사장을 사장으로 승진시켜 핵심 사업의 미래 대비 경쟁력 강화 의지를 확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기존 한종희·경계현 2인 대표이사 체제는 유지됐다. 삼성전자는 이를 통해 불확실한 대내외 환경에서 경영 안정을 도모하는 동시에 미래 준비를 위한 변화와 혁신 기반을 마련했다. 삼성전자는 부사장 이하 2023년 정기 임원인사와 조직개편도 조만간 확정·발표할 예정이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