롤스로이스모터카가 25일 브랜드를 대표하는 플래그십 럭셔리 모델 '팬텀 시리즈 II'를 국내에 출시했다.

1925년 등장한 팬텀은 시대를 초월한 디자인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차'라는 명성을 누려왔다. 한국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팬텀이 가장 많이 팔리는 국가다. 2021년 팬텀 판매량이 전년 대비 67% 증가하는 등 꾸준한 성장세다.

Photo Image
<아이린 니케인 롤스로이스 아시아태평양 총괄이 팬텀 시리즈 II와 포즈를 취했다.>

새롭게 선보이는 팬텀 시리즈 II는 2017년 첫선을 보인 8세대 팬텀의 부분 변경 모델이다. 최소한의 변화를 요구한 고객 의견을 반영한 라이트 터치 디자인과 장인 정신으로 탄생한 가장 폭넓은 비스포크 옵션을 제공한다.

아이린 니케인 롤스로이스 아시아태평양 총괄은 “팬텀은 시간이 흘러도 불변하는 럭셔리의 상징이자 기준인 모델로, 최고의 디자인과 세심한 엔지니어링, 장인 정신의 결합을 상징하는 가장 롤스로이스다운 롤스로이스”라며 “팬텀 시리즈 II는 젊은 고객층 취향을 만족하도록 스타일을 절묘하게 변화시켰다”고 말했다.

Photo Image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실내.>

외관은 전면부 판테온 그릴 상단과 주간 주행등 사이 수평선을 추가해 신선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그릴에 섬세하고 기하학적인 변형을 줌으로써 롤스로이스의 상징인 'RR' 배지와 환희의 여신상을 더 돋보이게 했다.

여기에 마치 별빛처럼 복잡한 레이저 컷 베젤이 적용된 헤드라이트가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낸다. 실내는 호화로움을 그대로 유지한 채 운전을 선호하는 고객층이 증가함에 따라 미세하게 두꺼워진 스티어링 휠을 장착했다.

Photo Image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스타라이트 헤드라이너.>
Photo Image
<롤스로이스 팬텀 시리즈 II 스타라이트 헤드라이트.>

파워트레인은 6.75ℓ 트윈 터보 V12 엔진을 탑재해 조용하면서도 매끄러운 가속을 선보인다. 엔진 회전수 1700 RPM에서 최대 91.8㎏·m의 토크를 발휘하며, 최고 출력은 563마력이다.


팬텀 시리즈 II 기본형 기준 시작 가격은 스탠더드 휠베이스 7억1200만원부터, 팬텀 시리즈II 익스텐디드 휠베이스 8억2600만원부터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