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시험 비행중인 배터리 기반 순수 전기 동력 여객기 ‘앨리스’. 사진=에비에이션 에어크래프트.>

세계 최초의 배터리 기반 순수 전기 동력 여객기가 첫 비행에 성공했다.

미국 CNN에 따르면 지난 27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전기 항공기 스타트업 ‘에비에이션 에어크래프트’가 만든 순수 전기 동력 여객기 '앨리스'가 8분간의 시험 비행을 무사히 마쳤다.

Photo Image
<순수 전기 동력 여객기 ‘앨리스’ 시험 비행. 사진=에비에이션 에어크래프트.>
Photo Image
<순수 전기 동력 여객기 ‘앨리스’ 시험 비행. 사진=에비에이션 에어크래프트.>

이날 미국 워싱턴주의 그랜트 카운티 국제공항에서 이륙한 9인승 전기 여객기 앨리스는 고도 약 1067m 상공에서 8분간 비행한 뒤 안전하게 착륙했다.

그레고리 데이비스 최고경영자(CEO)는 피스톤 엔진이 터보 엔진으로 바뀐 1950년대 이후 처음으로 항공기의 동력원이 바뀐 것이라며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감격했다.

앨리스에는 전기차, 스마트폰에 사용하는 배터리 기술이 도입됐다. 30분 충전으로 1시간 이상 약 815km 비행이 가능하다. 최고 순항 속도는 250노트(시속 463km)로 보잉 737 최대 순항 속도(약 946km)의 절반에 조금 못 미치는 정도다.

Photo Image
<순수 전기 동력 여객기 ‘앨리스’ 시험 비행. 사진=에비에이션 에어크래프트.>

2015년 설립된 에비에이션 에어크래프트는 앨리스 성능을 지속해서 업그레이드하고 있다. 이번 시범 비행은 9인승 출퇴근용 여객기로 진행됐으며, 이 외에도 6인승 고급 전용기, 최대 1200kg를 적재할 수 있는 화물기 등 모델을 개발하고 있다.


CNN은 앨리스가 2025년까지 미국 연방항공청(FAA) 인증을 받고 1~2년간 시범 비행을 거쳐 2027년 고객 인도 개시를 목표로 삼고 있다고 전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서희원 기자 (shw@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