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AI스쿨 교육생 100명 한국MS 방문
AI·디지털 기업 대표 등과 타운홀 미팅

대구시가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잡고 인공지능(AI)·디지털 분야 일자리 동맹을 시작했다. 홍준표 대구시장이 강조하는 '인공지능·빅데이터·블록체인(ABB)' 인재 양성과 관련 산업 육성에 첫발을 디뎠다.

Photo Image
<대구시-한국마이크로소프트 협력 대구AI스쿨 타운홀 미팅 장면.>

시는 4일 오후 한국MS와 AI·정보통신 분야 기업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일자리 네트워킹 행사를 개최했다. 대구시와 한국MS가 협업해 추진하는 '대구AI스쿨' 교육생 100명이 참여했다. 이번 행사는 대구AI스쿨 교육생에게 스마트워크 직업 환경 체험을 지원하고, AI 기업대표와 만남을 통해 취업 준비과정에서의 궁금증을 해소해주자는 취지에서 마련했다.

대구AI스쿨은 급변하는 디지털 환경에 발맞춰 미래 신기술 교육을 통해 청년이 원하는 기업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2018년 MS와 프랑스 소프트웨어(SW) 전문기관인 심플론 간 파트너십을 통해 만들어진 'AI 스쿨'을 기본으로 만들었다.

Photo Image

지난해부터 본격적으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AI 서비스 개발자 양성과정 80명, AI 프로덕트 마케터 양성과정 20명 등 총 100명이 참여하고 있고, MS의 최신 AI·디지털·정보기술(IT)교육을 비롯해 현장 중심 실무 프로젝트를 중점 수행한다.

이날 주요 일정은 한국MS 사옥 투어, AI 기업 커리어 네트워킹, 타운홀 미팅 등 순으로 진행했다. 네트워킹에는 테스트웍스, 인피닉스, 리소프트, 비피랩 등 우수 기업대표들이 참석했다. 기업소개와 채용계획을 브리핑하고 교육생에게 AI·IT 기업 근무 여건, 취업 준비 노하우와 입사 후 실무 팁을 공유했다.

또 교육생과 교육과정별 강사 및 멘토가 함께 참여해 교육 경과, 교육 참여 소감, 교육 운영 개선 방향과 향후 실습프로젝트 수행 준비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대구시는 대구AI스쿨 교육생에게 7월과 8월 등 2개월 동안 실제 기업의 직무 관련 프로젝트 과제를 해결하는 과정을 거쳐 9월부터 온라인 커리어 데모데이 개최, AI 기업 일자리 매칭 지원 등 수료생이 취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김동우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글로벌 기업인 한국MS 본사 방문과 AI 기업대표와 네트워킹은 청년들의 취업 준비와 진로 결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대구AI스쿨이 청년들이 취업하는 데 도움닫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