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2020년 기준 콘텐츠산업조사 전체 총괄표.>

K-콘텐츠 수출액이 14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확인됐다. 1년 만에 2조원 급증한 수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4일 지난해 실시한 '2020년 기준 콘텐츠산업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20년 수출액은 전년 대비 16.3% 증가한 119억2428만달러(12조2390억원)로 이날 환율 기준 14조2388억원을 기록했다.

2020년 국내 총수출액이 2019년 대비 5.5% 감소했지만 콘텐츠 수출액은 증가한 의미 있는 성과다. 세계 한류 열풍으로 출판(61.1%), 영화(43%), 만화(36.3%), 방송(28.5%), 게임(23.1%) 분야에서 수출이 늘어났다.

게임산업이 81억9356만달러로 수출액 규모가 가장 컸으며 캐릭터(7억1581만달러), 방송(6억9279만달러), 지식정보(6억9199만달러), 음악(6억7963만달러) 등 순으로 조사됐다.

2020년 콘텐츠산업 매출은 128조2870억원으로 2019년보다 1.2% 늘어났다. 비대면 온라인 문화콘텐츠 수요 증가로 디지털 유통 기반 게임(21.3%)과 만화(14.7%) 분야에서 증가세를 기록했다. 반면 코로나19로 대면 영업 제한 등으로 영화(-53.6%), 애니메이션(-13.6%), 음악(-11.0%) 분야는 매출이 감소했다.

매출 규모는 방송 분야가 21조9647억원으로 가장 컸고 출판(21조6488억원), 지식정보(19조 3734억원), 게임(18조8855억원), 광고(17조4218억원) 등이 뒤를 이었다.

코로나19로 현장 영업 제한에 따라 영화·음악 분야 사업체 수와 종사자 수가 크게 감소했다. 2020년 콘텐츠산업 사업체 수는 9만9551개, 종사자 수는 64만2086명으로 전년 대비 각각 4.4%·5.9% 줄었다.

콘텐츠산업조사는 국가승인통계로 콘텐츠산업 분류에 근거해 11개 산업(출판, 만화, 음악, 게임, 영화, 애니메이션, 방송, 광고, 캐릭터, 지식정보, 콘텐츠솔루션)에 대한 통계정보를 제공한다.

지난해 통계는 문체부가 8개 산업(출판, 만화, 음악, 애니메이션, 광고, 캐릭터, 지식정보, 콘텐츠솔루션) 사업체 대상 조사 결과와 한국콘텐츠진흥원, 영화진흥위원회, 정보통신정책연구원 등 3개 기관이 각각 게임, 영화, 방송 산업을 조사한 결과를 인용해 집계했다.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