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디지털 교육이 변방에서 중심으로 이동하고 있다. 에듀테크 기반 초·중·고교 디지털 교육 시장이 2025년 약 425억달러(약 50조4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홀론아이큐는 글로벌 K-12(유초등~고교생) 디지털 교육·평가 시장은 가파르게 성장할 것이라며 이같이 예상했다.

이는 2019년 155억달러에서 3배가량 성장한 규모다.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교육의 디지털 전환과 투자가 급증하며 연평균 17% 이상 성장률로 고속 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글로벌 교육 시장이 코로나19 영향으로 오프라인 교육이 위축돼 2025년까지 연평균 성장률이 기존 4.8%에서 3.6%로 하향 조정된 것을 감안하면 디지털 교육의 상승세는 가파르다. 모바일, 빅데이터,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뇌과학과 같은 선도적 기술 도입으로 에듀테크 분야가 급성장하고 있다.

홀론아이큐는 교육에서 학습지나 교재, 서책에 비교해 보조적 수단으로 여겨지던 디지털 교육이 핵심 교육 서비스로 자리잡고 있다고 내다봤다. 과거 대비 디지털 교육 서비스가 향상됐고, 학습관리시스템(LMS)에 다양한 콘텐츠와 솔루션이 연결되고 있다.

교육데이터 리서치·컨설팅 기업인 러닝스파크에 따르면 초중등 시장에서도 신흥국을 중심으로 디지털 교육 분야에 대한 지출이 빠르게 늘고 있다고 진단했다. 코로나19 기간 온라인 교육을 광범위하게 도입했고, 이는 코로나19 이후에도 에듀테크를 활용한 디지털 교육 전반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했다.

구글, MS 등 글로벌 IT기업은 초중등 디지털 학습환경 제공에 적극적으로 진입하고 있다. 신흥국에선 글로벌 기업이 정부와 파트너십을 통하거나 학습환경 접근성을 확대하고 학습자에게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거나 여러 기관과 협력을 통해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있다.

정훈 러닝스파크 대표는 “에듀테크 기반이 있다면, 아시아 주요국을 중심으로 초중등 교육시장, 온라인 과외시장, 직업훈련 시장 등 진입을 고려해볼 만하다”라고 말했다.

반면에 초중등 디지털 교육 시장이 급속도로 팽창했던 중국은 정부 규제로 인한 '역풍'을 맞고 있다. 정부의 강력한 초중등 사교육 억제 정책으로 교과 관련 사교육 기관의 신규 허가를 금지하고 기존 사교육 업체나 기관은 일괄 비영리기관으로 등록하도록 했다. 교과 과정의 온·오프라인 과외를 사실상 금지했고, 투자 등도 차단했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