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국민의힘 의원들이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충돌했다. '대장동 개발 특혜의혹'을 이재명 게이트로 규정한 국민의힘은 전방위 공격에 나섰고, 이 지사는 '곽상도 의원 아들 50억원 퇴직금'과 '국회의원 면책특권 제한'을 주장하면서 방어전을 펼쳤다.

먼저 질의에 나선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이날 “아수라의 제왕인 그분은 누구인가. 한번 검토해보려고 한다”며 “대장동, 위례, 백현, 코나아이, 성남에프시(FC) 등을 통해 알 수 있듯 인·허가권과 작업조를 이용해서 1조원이라는 돈도 만들어 쓰는 시대로 만든 엄청난 괴력을 갖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음주운전·검사사칭·욕설·여배우 스캔들 등) 화려한 전적이 있어도 성남시장, 경기도지사, 민주당 대선후보가 될 수 있다. 엄청난 '뉴노멀'”이라며 “그분이 청와대보다 감옥과 가까운 이유”라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세상에 단순한 이치가 있다. 누가 도둑이냐고 얘기를 하면,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인 게 맞다”며 “부정부패의 주범은 돈을 받은 사람”이라고 반박했다. 이 지사는 '돈 받은 자=범인, 장물 나눈 자=도둑'라는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답변했다.

Photo Image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시간 동안 이어진 오전 국감에서 국민의힘 의원은 이 지사를 향한 전방위 공격을, 민주당 의원은 이 지사의 답변 시간을 할애하는데 주력했다. 이 지사는 “제가 만약 진짜 화천대유 주인이고 돈을 가지고 있다면 길 가는 강아지에게 돈을 줄지라도,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했던 곽상도 의원 아들 같은 분한테는 절대 한 푼도 줄 수 없다는 말씀을 드렸지 않나”라며 “(유동규, 김만배는) 엄벌하겠다”고 말했다.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은 이 지사를 향해 '조폭 연루설'을 제기했다. 김 의원은 “수원구치소에 수감된 'K파' 행동대원인 P씨 요청으로 변호인과 접견했다. P씨가 진술서, 사실확인서, 공익제보서 등 총 17쪽 분량을 제보했다”며 PPT를 띄운뒤 사실확인서를 읽었다. 이 지사가 변호사 시절 성남지역 조폭들의 변론을 맡는 등 유착돼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지사는 김 의원이 확인서를 읽는 동안 '허허' 수차례 헛웃음을 지으며 “제가 이렇게 했으면 옛날에 다 처벌받았을 것이고 이 자리에 있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현금으로 준 것도 있다고 하는 것을 봐서 나머지는 수표로 줬다는 뜻 같은데 쉽게 확인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회의원의 면책 특권을 제한해야 한다. 명백한 허위 사실을 제시해서 명예 훼손하고 선거에 부당한 영향을 끼치는 것은 공직선거법 위반”이라며 “명백한 허위 사실을 국민께 보여주고 틀어주고 음해하는 것에 대해 법적 조치를 안 할 수가 없다”고 밝혔다.

변호사비 대납도 도마위에 올랐다. 김도읍 의원은 효성 조현준 회장이 30여명 초호화 변호인단을 꾸리면서 400억원을 지불했다는 사례를 들면서 이와 유사한 규모 변호인단을 의뢰한 이 지사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을 제기했다.

Photo Image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오전 질의가 끝나고 국민의힘 김용판 의원과 논쟁을 벌인 후 이동하고 있다.>

이 지사는 “변호사비를 농협하고 삼성증권 계좌로 다 송금했고 그 금액은 2억5000만원 좀 넘는다. 대부분 연수원 동기이거나 법대 친구들이기에 효성과 비교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저는 그 돈 낸것도 너무 큰 부담이다. 근데 400억 변호사비 줬다는 얘기랑 비교는 옳지 않다”고 반박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