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충북도청 전경>

충북도가 수소 사회 전환 선도 및 미래 먹거리인 수소차 대중화에 속도를 낸다.

도는 18일 음성군, 충청에너지서비스와 수소생태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특수수소충전소 구축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2024년까지 음성군 대소면 성본산업단지에 조성되는 화물공영차고지 내 수소버스·트럭·승용차 충전이 모두 가능한 특수 수소충전소 구축에 국비 42억원, 자부담 68억원 등 총사업비 110억원을 투입한다.

도는 신속한 수소충전소 인허가 처리 등 정책지원과 수소버스·트럭·승용차 등 다양한 수소차 구매지원 국비를 확보하게 된다.

이번에 구축하는 수소충전소는 액화수소를 공급하는 수소충전소로 기체 방식에 비해 저장 수송능력이 월등히 뛰어나 수소버스 기준 1일 약 80대 충전이 가능하다.

온실가스와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인 대형 상용차량 오염물질 저감에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또 충청에너지서비스는 같은 부지에 2025년까지 예산 90억원을 추가로 투입해 수소연료생산시설도 구축, 지역 내 수소 공급체계도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현재 도내 수소충전소는 모두 8곳으로 이는 전국 17개 시·도 중 세 번째로 많은 수준이다.

여기에 수소충전소 8곳을 추가로 구축해 충전시설 편의성을 개선하는 한편 올해 수소차 1대당 지원금도 100만원을 상향한 총 3350만원을 지원해 수소차 보급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이시종 충북도지사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향후 대형 상용차 충전 편의도 대폭 향상된다”며 “탄소중립 실현과 수소생태계 완성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충북=이인희기자 leeih@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