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게티이미지뱅크>

저축은행이 빌려둔 돈(여신) 잔액이 9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7월 말 기준 국내 저축은행 여신 잔액은 90조2482억원으로 전월보다 2조1133억원이 증가했다.

저축은행 여신 잔액은 올해 2월에 80조5412억원을 기록한 데 이어 5개월 만에 90조원을 다시 넘어섰다. 70조원을 넘어선 작년 7월 이후 80조원을 돌파하기까지 7개월이 걸린 것과 비교하면 추세가 더욱 가파르다.

서민금융을 취급하는 저축은행,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신용협동조합(신협) 4개 부문의 7월 말 기준 여신 잔액은 총 667조4954억원에 달했다.

작년 말 기준 잔액인 608조5456억원과 비교해 9.7%가 뛰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생활자금과 투자자금 수요가 늘어난 여파다. 실제 작년부터 올해 제2금융권에서 여신 증가세가 눈에 띄게 나타났다.

7월 말 기준 저축은행, 상호금융, 새마을금고, 신협 수신 잔액은 총 811조3344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6.2% 늘었다.

박윤호기자 yu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