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가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생분해 라이멕스(LIMEX) 소재 상용화에 나선다.

SKC는 일본 소재 업체인 TBM과 손잡고 합작사 'SK티비엠지오스톤'을 설립했다고 16일 밝혔다. SK티비엠지오스톤은 앞으로 생분해 라이멕스 상용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설비투자를 진행하고 2023년부터 양산에 돌입한다.

라이멕스는 석회석에 생분해성 수지(PBAT, PLA)를 혼합한 신소재다. 일반 라이멕스가 플라스틱 수지에 석회석을 50% 이상 혼합한 반면 생분해 라이멕스는 자연에서 단기간 분해되는 생분해 소재를 사용해 친환경성이 높다.

SKC와 손잡은 TBM은 2011년 설립된 유니콘 기업이다. 석회석을 50% 이상 포함하면서도 가공성과 내구성을 갖춘 라이멕스를 일본에서 상용화했다. 석회석 함량이 30% 이하인 경쟁사보다 기술력이 우수해 SK일본투자법인은 지난 7월 TBM에 1400억원 규모 지분 투자를 했다.

합작사는 앞으로 생분해 라이멕스로 가공식품 용기와 일회용품 시장에 진출하고, 건축·자동차용 내장재 등으로 용도를 확대할 계획이다. SKC 관계자는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사업 등 친환경 사업을 확대해 '2030년 플라스틱 넷 제로(Net Zero)'를 달성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