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16일 서울 중구 밀레니얼 힐튼서울에서 나노융합 얼라이언스 발족을 위한 서명식을 하고 있다.>

나노 산업과 신산업을 융합해 미래 경쟁력을 선제 확보하기 위한 발판이 마련됐다. 정부와 나노 소재·부품 수요-공급기업이 한 데 모여 '나노융합 얼라이언스'를 구축하고 공급망 안정과 제품 고도화에 힘을 쏟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나노융합 얼라이언스' 발족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얼라이언스는 빅3(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전략산업 경쟁력 강화와 나노산업 성장 발전을 위해 나노 소재·부품 개발과 공급을 촉진하는 게 목표다. LG전자, 삼성SDI 등 대기업 20여개사와 공급처인 아모그린텍, 네패스, 제이오 등 30여개 중소기업 30여개사가 참여한다.

대기업은 기술 자문, 실증 테스트 등으로 중소기업 나노 소재·부품 상용화를 지원한다. 중소기업은 양질의 제품을 공급해 대기업의 공급망 안정화에 기여하게 된다.

얼라이언스는 급성장하고 있는 글로벌 나노 소재·부품 시장을 감안해 미래차, 전자부품, 에너지, 바이오헬스, 환경 등 5대 분야를 수요산업으로 선정, 분야 별 워킹그룹을 운영한다. 각 워킹그룹은 대기업, 중소기업, 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된다. 나노 소재·부품의 수요 발굴, 공동 기획연구, 사업화 협력 등을 수행할 예정이다. 정부는 나노융합혁신제품기술개발 등으로 관련 연구·개발(R&D)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얼라이언스는 나노융합시장 급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별도 태스크포스(TF)도 설치한다. 연내 민간 주도 '2030 나노융합산업 비전과 전략(가칭)'도 수립할 계획이다.

주영준 산업부 산업정책실장은 “나노기술은 정보기술(IT), 환경공학기술(ET), 생명공학기술(BT)과 융합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대표 융합기술”이라면서 “민·관이 나노기술의 중요성을 일찍부터 인식하고 합심한 결과 현재 세계 4위 나노기술력과 나노융합산업 매출 142조원을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주 실장은 앞으로 빅3 등 신산업 육성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혁신 나노 소재·부품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나노융합 얼라이언스를 중심으로 수요-공급기업이 긴밀히 협력할 것을 당부했다.

한편 산업부는 이날 나노 분야 강소기업, 스타트업 등이 끊임없이 탄생하는 역동적 생태계 조성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올 3분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나노기업 제품개발과 역량 강화를 지원해 사업화를 촉진하는 '나노융합2030사업' 예비타당성조사를 신청할 방침이다.

김지웅기자 jw0316@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