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는 3개월 시범 운영을 거쳐 지난 7월 '위메프오' 앱을 출시했다. 광주경제고용진흥원이 주관한다. 외식업중앙회·프랜차이즈협회·소상공인연합회·시장상인회 등 소상공인 단체가 협력하고 광주시가 행·재정 지원을 한다.

Photo Image
<광주 공공배달앱 홍보 블로그 이미지.>

가맹점은 가입비와 광고료가 일절 없다. 중개 주문수수료는 2%며 이 가운데 1%는 소비자 페이백으로 적립한다. 광주상생카드를 이용하면 10%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다. 7월 출시 이후 한 달 만에 2만5900여건, 6억4000만원 매출을 올렸다.

전북 군산시가 지난해 3월 선보인 '배달의 명수'는 전국 지방자치단체 공공배달앱 효시격이다. 출시 한 달 만에 가입자 수 3만명을 돌파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전북 군산시 '배달의 명수'는 가맹점 가입비·중개 수수료·광고료가 없는 '3무(無) 배달앱'이다. 음식을 제공하는 소상공인은 앱으로 주문된 건에 대해 수수료를 내지 않는다. 소비자도 민간 배달 앱에서는 받아주지 않는 군산사랑상품권으로 결제할 수 있다. 음식값을 10% 할인받는 혜택을 받는다.

Photo Image
<전북 군산시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

배달의 명수는 지난해 운영 10개월 만에 가맹점 1000곳, 가입자 수 11만명, 매출액 60억원을 돌파했다. 군 전체 배달 점유율에서 30%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9월부터 배달음식 외에도 꽃집, 떡집, 정육점까지 배달 가능 업종을 추가하는 등 영업을 확대하고 있다.

전북 남원시는 다음달 말 공공배달앱 '월매요'를 출시한다. 월매요는 민간 음식 배달 앱과 달리 가맹점이 이용 수수료를 내지 않는다. 업소 홍보를 위해 4만원 정도를 내지만 남원시가 매월 1만원을 지원한다. 소비자가 남원사랑상품권으로 결제하면 10% 할인을 받는다. 주문 1건당 1000원 모바일 포인트를 적립해 준다.

전남 여수시는 전남 최초로 만나플래닛과 손잡고 '씽씽여수' 공공앱을 지난 3월 출범했다. 소상공인에게 주문수수료 부담을 1.9%로 낮췄고 가맹비·광고비 등 추가 부대비용을 없앴다.

광주=김한식기자 hs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