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표원, 디스플레이 표준화 국제포럼
시야각·피로도 등 성능·품질 기준 필요
주요국과 협업…세계 시장 선도 포부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메타버스를 구현하는데 필요한 차세대 디스플레이 핵심 국제표준을 선점하기 위한 전략 마련에 착수했다. 증강·가상현실(AR·VR)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표준을 선점해 메타버스 확산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시장 주도권을 잡겠다는 의지다.

Photo Image
<메타버스 플랫폼에 적용된 의료 교육 프로그램 테스트 모습. 김민수기자 mskim@etnews.com>

국표원은 26일 AR·VR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분야 산·학·연 전문가와 국제 표준 전문가가 참여하는 '2021 디스플레이 표준화 국제포럼'을 온·오프라인으로 동시 개최했다. 포럼은 메타버스 시대를 맞아 국내 디스플레이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차세대 디스플레이 표준화 발전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열렸다.

포럼 주제는 '메타버스 시대를 견인할 디스플레이 표준화 전략'이다. 디스플레이 분야 표준화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한국디스플레이산업전시회(IMID 2021)와 국제정보디스플레이학술대회와 연계해 열렸다.

포럼에서 국내·외 전문가들은 AR·VR 등 메타버스를 구현하는데 필요한 디스플레이 기술과 산업 동향, 표준화 사례를 공유하고 국제표준화 전략을 모색했다.

김철홍 LG디스플레이 연구위원은 '확장현실(XR) 산업의 현황과 전망'을 발표하며 “초대형, 플렉시블, 투명 디스플레이 등 차세대 디스플레이 기술이 메타버스를 성공적으로 구현하기 위한 핵심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병호 서울대 교수는 다양한 유형의 AR·VR 기기 동향과 시야각, 눈 피로도 등 기술적 이슈를 소개하며, 표준의 중요성을 설명했다.

존 팬잭 미국 국립기술표준원(NIST) 객원 연구원은 국제표준화기구의 근안 디스플레이(NED) 광학 측정표준 동향을 공유하고 “표준은 AR·VR 디스플레이 성능과 품질을 보장함으로써 잠재성이 큰 시장 성장에 크게 기여 할 것”이라고 밝혔다.

우운택 KAIST 문화대학원장 교수는 '디지털 트윈, 메타버스 및 가상증강 현실의 융합'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메타버스가 지속 가능한 미디어 플랫폼으로 남기 위한 표준의 역할과 도전과제를 제시했다.

국표원은 이번 포럼에서 제기된 메타버스 구현을 위한 디스플레이 기술의 표준화 쟁점을 면밀히 분석하고, 미국·일본 등 주요 국가와 전략적 표준협력을 통해 국제표준화를 선도할 계획이다.

이상훈 국표원장은 “이제 메타버스는 단순한 가상 세상이 아니라 시공간을 초월해 우리가 살아갈 일상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디스플레이는 메타버스를 구현할 핵심 기술인 만큼, 우리나라가 세계시장에서 디스플레이 산업 강국 지위를 공고히 할 수 있도록 표준화 과제 해결과 국제표준 선점에 필요한 정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