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정양호 KEIT 원장(왼쪽 여섯번째)과 최해천 대한기계학회장(왼쪽 일곱번째)이 참석자들과 단체사진을 촬영했다.>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는 11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대한기계학회와 산업기술 연구·개발(R&D) 기획·평가, 성과확산 등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KEIT는 지난 2013년부터 주요 공학회들과 산업기술 R&D의 효율적 추진을 위해 매년 간담회를 개최해하고 있다. 올해는 대한전자공학회, 한국생물공학회, 한국화학공학회, 한국생산제조학회, 대한기계학회, 대한금속재료학회 등 6개 공학회들과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간담회는 정양호 KEIT 원장을 비롯해 최해천 대한기계학회장, 이재종 수석부회장 등 관계자 12명이 참석해 다양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양호 원장은 “산업 분야별 기술·정책 전문가가 많은 학회와 협력은 성공적 산업기술 R&D에 꼭 필요하다”면서 “주요 학회들과 긴밀히 협력해 소재·부품·장비(소부장)국산화, 탄소중립 달성 등 핵심 산업기술 아젠다를 성공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희석기자 pioneer@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