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Image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및 오스트리아, 스페인 순방을 위해 출국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부인 김정숙 여사와 11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공군1호기에 올라 환송 인사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와 오스트리아, 스페인 국빈 방문을 위해 11일 오후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유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이호승 정책실장 등 청와대 3실장과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최종문 외교부 2차관 등이 배웅했다.

문 대통령은 11∼13일(현지시간) 2박 3일간 영국에 머물며 G7 확대회의 3개 세션에 참석한다. 1세션 백신 공급 확대 및 보건 역량 강화 방안, 2세션 열린사회 가치 확산을 위한 공조 방안, 3세션 기후변화 대응 방안에서 주요국 정상과 의견을 나눈다.

G7 정상회의 기간 중에는 영국, 호주, 유럽연합(EU)과 각각 양자회담도 진행한다.

문 대통령은 영국 일정을 마친 뒤 13∼15일 오스트리아, 15∼17일 스페인을 각각 국빈 방문한 뒤 귀국한다.

안영국기자 ang@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