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자동차는 상품 구매에서 수령까지 차량 내에서 진행할 수 있는 간편 결제 시스템 '인카페이먼트(In-Car Payment)'를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고 11일 밝혔다.

르노삼성차는 모빌리티 커머스 플랫폼 스타트업 오윈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이달 초 출시한 2022년형 XM3에 인카페이먼트 서비스를 처음 적용했다.

Photo Image
<르노삼성차가 XM3에 도입한 인카페이먼트.>

XM3 고객은 인카페이먼트 서비스를 이용해 편의점과 주유소, 카페, 식당 등에서 판매하는 상품을 차량 안에서 주문하고 결제할 수 있다. 인카페이먼트는 국내 최초로 차량에서 식음료를 결제하고 수령까지 가능하다.

7월 중 전국 1000여개 CU 편의점부터 인카페이먼트를 이용할 수 있다. 차량에서 인카페이먼트로 구매 가능한 편의점 상품을 선택해 결제하면 도착 후 차에서 내리지 않고 상품을 받을 수 있다. 주문 가능 편의점과 상품은 계속 확대할 방침이다.

GS칼텍스 주유소 등에서 주유 서비스를 받을 때도 인카페이먼트를 이용할 수 있다. 유종을 선택하고 결제를 마치면 차량과 주유기가 주유량, 결제 정보를 통신으로 교환한다. 비대면 주유 서비스는 현재 전국 380개 GS칼텍스 주유소에서 이용 가능하며 올해 연말까지 대상 주유소를 확대할 예정이다.

인카페이먼트를 통해 차 안에서 주문과 상품 수령을 할 수 있는 커피숍과 식당도 늘려갈 계획이다. 주차장 결제와 전기차 충전 결제 등 인카페이먼트 서비스 범위도 확대한다.

정치연기자 chiye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