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대 신축에 186억원, 제주대 리모델링에 26억원 지원

충남대병원과 제주대병원이 임상교육훈련센터를 설치해 모의실습 중심으로 전공의를 포함한 지역 의료인력을 훈련한다.

교육부는 국립대병원 최초로 설치되는 임상교육훈련 센터 공모 선정결과를 5일 발표했다.

신축 부문에 충남대병원이, 리모델링 부문에 제주대 병원이 선정돼 각각 오는 2023년까지 187억 5000만원, 올해 25억 3000만원을 국고로 지원받는다.

Photo Image

임상교육훈련센터는 모의실습을 중심으로 의료인력을 체계적으로 임상 교육·훈련하는 곳이다.

충남대병원은 지리적 이점을 살려 대전·충청권 의료진뿐만 아니라 전국 의료진에게 수요자 맞춤형 교육을 제공해 연간 6만 7000명 전공의·간호사 등 의료인을 교육할 계획이다. 국고 지원금 외에 충남대병원도 자체 예산 42억 원을 5년간 투입해 전담 신규 인력을 채용한다.

제주대병원은 모의 교육훈련 장비 등을 도입해 연간 9000여명 의료인을 교육할 계획이다. 중증질환 분야에 대한 임상실습 프로그램을 집중적으로 제공하고, 환자 관외 유출을 최소화해 지역 의료자치를 실현할 계획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임상교육훈련센터 설치로 국립대병원이 명실공히 교육기관으로서, 지역 내 의료인의 의료 역량 강화를 위한 공적 기능의 거점으로 발돋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국립대병원이 임상교육훈련센터를 중심으로 의료교육 기반 시설(인프라)이 부족한 지역에 양질의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한 공적 역할을 담당해나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문보경기자 okmun@etnews.com